[홍석환의 3분 경영] 어떤 이별

[홍석환의 3분 경영] 어떤 이별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승인 2020-04-10 09:11
  • 수정 2020-04-10 09:1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_사진(제출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손해가 분명한 일에 대한 의사결정을 해야 할 때 원칙이 있나요?

손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수밖에 없는데, 사람이냐 물건이냐에 따라 의사결정의 차이가 클 것입니다.

잃어버린 물건은 아쉽지만 금방 잊혀집니다.

하지만, 함께 생활한 사람과 헤어짐은 많이 아프지요.

많은 어려움을 같이 했기에 잘되면 좋겠지만, 줄 것도 없는데 여러 이유로 헤어질 수밖에 없을 때의 고통은 큽니다.

계속 미안함으로 남아 잊혀지지 않습니다.

퇴직 당시에 후배의 말이 기억납니다.

"원장님, 저희가 연락없더라도 서운해 마세요."

그 당시에는 생각하지 못했지만, 말의 뒤편에 헤어짐의 아픔을 이겨가는 과정이 담겨있네요.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헤어짐은 없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이 전해지고, 어느 날, 우연히 만났을 때, 서로의 길에서 잘 지내며 반갑게 웃길 바라네요.

코로나로 이별 아닌 이별을 하는 모든 분들에게 밝은 내일을 기원 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