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이낙연 "대전 원도심 새로운 희망 만들어야" 원외 지역 지지 호소

[충청총선] 이낙연 "대전 원도심 새로운 희망 만들어야" 원외 지역 지지 호소

장철민·황운하·박영순 원외 후보 격려 나서
"원도심 혁신성장 전진기지 만들어 탈바꿈해야"

  • 승인 2020-04-10 12:57
  • 수정 2020-04-10 12:57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이낙연대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선대위원장은 10일 대전 황운하(중구) 후보 선거 캠프를 찾아 장철민(동구)·황운하·박영순(대덕) 후보와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선대위원장은 10일 대전을 찾고 "동구, 중구, 대덕구에서 세 사람의 새로운 인재를 이번에 선택해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주시길 바란다"며 원외 지역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이 위원장은 장철민(동구)·황운하(중구)·박영순(대덕) 후보와 함께 황 후보 선거 캠프를 찾아 "원도심을 혁신성장의 전진기지로 만들고, 대전을 바람직하게 탈바꿈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도심에 대해선 개발과 가능성을 설명했다. 그는 "개발의 지체와 낙후에 대한 주민 불만이 누적돼 있는 동시에 역사와 문화를 간직한 가능성이 풍부한 도시"라며 "가능성은 살리고 과제는 해결하면서 원도심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후보들에 대한 강점도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장철민 후보를 '주방경력이 풍부한 식당주인'으로 비유했다. 그는 "신인답지 않게 중앙당의 원내 행정과 정책의 실무를 모두 경험한 인물"이라며 "민주당이 육성한 대표적 청년후보"라고 말했다.

황운하 후보에겐 신념과 실천력이 강점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이 시대의 정치가 진정 국민께 실망을 드리는 이유 중 하나가 신념과 실천 부족이다"라며 "그런 점에서 황 후보는 정치에 대한 국민 실망을 씻고 새로운 희망을 드릴 수 있는 좋은 인재"라고 말했다.

박영순 후보에겐 '현장밀착형 인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박영순 후보는 오랜 세원 시민과 애환을 함께하면서 시민 속에서 성장해왔다"며 "경험도 풍부하게 했고, 국회의원으로 일하기에 손색 없을 만큼 경험을 갖춘 준비된 지도자"라고 말했다.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대전 시민들께서 이번 총선에서 새 사람, 새로운 인재를 통해 대전의 새로운 희망을 꼭 만들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훈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3.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4. 대전현충원 현판 35년만에 안중근체로 교체
  5.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