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국민신청실명제 운영

광주 북구, 국민신청실명제 운영

30일까지 대상 사업 공개 접수

  • 승인 2020-04-12 11:39
  • 수정 2020-04-12 11:39
  • 이창식 기자이창식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가 정책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 '국민신청실명제'를 운영한다.

10일 북구에 따르면 정책실명제에 따른 중점관리 대상 사업 중 주민이 공개를 요청하는 사업에 대해 국민신청실명제 접수를 받는다.

정책실명제는 행정기관이 시행하는 주요 정책에 관련된 사람의 실명과 의견을 기록·관리하고 공개하는 제도로 중점관리 대상으로 선정된 사업을 주민에게 공개하고 있다.

정책실명제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된 국민신청실명제는 정책실명제 중점관리 대상 사업 선정 시 주민이 요청하는 사업이 공개될 수 있도록 하면서 주민의 정책 참여를 보장하는 제도다.

공개 요청이 가능한 중점관리 대상 사업으로는 ▲총사업비 10억 원 이상 공사 ▲5천만 원 이상 용역 ▲다수 구민과 관련된 조례 제정·개정 사항 등이다.

북구는 오는 30일까지 국민신청실명제 접수를 받고 5월 중 심의를 거쳐 대상 사업을 선정·공개할 계획이다.

신청은 주민 누구나 가능하며 북구청 홈페이지를 참고해 이메일, 우편 및 방문 접수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앞으로도 정책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고 주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한 정책실명제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해 드론테스트베드 구축사업, 말바우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첨단산단 및 주거지역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등 12개 신규 사업을 선정했으며 2014년부터 총 77개 사업에 대한 세부 내용을 구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광주=이창식 기자 mediacnc@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