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심에 '실증드론' 뜬다...옥상활용 긴급배송 서비스

대전도심에 '실증드론' 뜬다...옥상활용 긴급배송 서비스

국토부 2020년 드론실증도시 4개도시 선정
규제샌드박스 기업에 대전 유콘시스템 포함

  • 승인 2020-04-21 15:16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드론 연합뉴스
국내 드론 신기술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서비스할 ‘2020년 드론 실증도시’에 대전시 등 4개 도시가 선정됐다.

대전시는 올해부터 국비 최대 10억원을 지원받아 도심 가스점검이나 공공기관 옥상을 활용한 긴급배송 정밀 이·착륙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드론 실증도시에 대전시를 비롯해 부산시, 제주도, 경기 고양시 등 4개 도시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증도시 공모에는 총 25개 지자체 컨소시엄이, 규제샌드박스 사업에는 총 34개 컨소시엄(94개 드론기업)이 참여했다.

드론 실증도시는 지난해 2개 도시보다 확대된 4개 도시를 선정해 지자체마다 최대 1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실증도시 심사 시에는 지자체 특성을 고려한 드론 서비스를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지자체들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전 실증도시
먼저 대전시의 경우 도시 전체가 비행금지구역이다. 때문에 드론 비행 등이 제한돼 산업적인 측면에서 제한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드론 실증도시 선정으로 도심 가스선로 점검, 공공기관 옥상을 활용한 긴급배송 정밀 이·착륙 실증 등을 수행하게 된다.

대전시 사업명은 ‘도심형 드론운용 플랫폼 서비스 실증’이다. 이 사업에는 대전테크노파크와 두시텍, 네스앤텍, 인스페이스, 케바드론 등이 참여해 대전 유성구 관평동과 대덕구 4공단(대전TP 옥상, 드론공원 등), 엑스포공원 및 한밭수목원, 청소년 위캔센터 등에서 가스관로 점검이나 안심귀가 순찰, 하천시설물 분석, 우편드론 실증 서비스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드론기업의 우수 기술을 조기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규제샌드박스 사업 13개 기업도 선정했다.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해 이르면 6월부터 시범테스트에 착수할 예정이다.

대전 유성구 소재 유콘시스템도 규제샌드박스 기업에 포함됐다. 선정된 기업은 대전 유콘시스템을 비롯해 엔텍로직, LIG넥스원, 니어스랩, 그리폰다이나믹스, 엑스드론, 4S Mapper, 아르고스다인, 피스퀘어, 에어온, 그루젠, 드론버스, 블루젠드론 등이다.

규제샌드박스 공모사업을 실증할 13개 드론기업에게 기술실증에 소요되는 비용을 최대 4억 원씩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우리 드론 기업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국내 드론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고, 드론 활용의 일상화로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도 한층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