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님, 편지와 꽃 배달 왔습니다" UST가 대신 전한 존경과 감사 인사

"교수님, 편지와 꽃 배달 왔습니다" UST가 대신 전한 존경과 감사 인사

UST 스승의날 이벤트에 졸업색 23명 참여, 감사의 뜻 전해

  • 승인 2020-05-17 11:50
  • 수정 2020-07-13 15:56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 UST 스승의 날 이벤트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기웅 UST-한국표준과학연구원 캠퍼스 김기웅 교수, UST-기초과학연구원 캠퍼스 이창준 교수, UST-한국화학연구원 스쿨 한수봉 교수, UST-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캠퍼스 박병식 교수가 각각 꽃다발과 편지를 전달받았다. UST 제공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는 지난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졸업생을 대상으로 '존경하는 은사님께'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졸업생이 온라인을 통해 교수님을 향한 감사 사연을 접수하면 UST 직원들이 이를 대신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벤트는 졸업생 23명이 참여해 저마다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사연을 적었다. 현재 타 지역이나 해외에 머무르고 있어 코로나19로 인해 교수님께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졸업생들은 이들은 이벤트를 통해 그간 나누지 못했던 이야기와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UST 직원들은 이벤트 참여 졸업생 전원의 사연을 편지지에 각각 담아 꽃다발과 함께 교수에게 전달했다.

UST-한국표준과학연구원 캠퍼스를 졸업한 후 현재 일본 카나자와 의과대학 교수로 재직 중인 안경민 박사는 "UST 재학시절 지도교수님으로부터 아낌없는 가르침을 받은 덕분에 연구역량은 물론이고 정신적으로도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교수님께 감사 메시지를 전할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 등 32개 정부출연연구기관에 교육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대학이다.

 

한편, 스승의날은 스승의 은덕에 감사하고 존중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며, 매년 5월 15일이다. 초기에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다가 1982년 제정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법정기념일로 기켜지고 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