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코로나로 관심 높아진 '지역화폐', 6명 중 5명 '지역경제 도움된다' 85.0%

[인포그래픽] 코로나로 관심 높아진 '지역화폐', 6명 중 5명 '지역경제 도움된다' 85.0%

지역화폐 '온통대전', '여민전', '청주페이' 등 다양
긍정적 인식 대다수, 51.7% '예산부담' 부정적 응답도

  • 승인 2020-05-19 14:02
  • 수정 2020-05-19 14:02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인포-지역화폐1탄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재난생계비가 지원되면서 '지역화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역화폐란, 지방자치단체나 지역공동체가 해당 지역에서만 유통할 수 있도록 발행한 민간화폐다.

법정화폐와 달리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발행해 유통하는 보완화폐의 하나이며, 때로 그 보완 화폐가 통용되는 경제방식 전체를 말하기도 한다.

지역화폐는 목적과 형태에 따라 다양한 방식과 유형으로 만들어지는데, 대전광역시의 지역화폐 '온통대전'을 비롯해 청주시는 '청주페이', 세종시는 '여민전' 등 충청권 내에도 다양한 지역화폐를 발행했다.

그렇다면, 이러한 지역화폐의 유통으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을까?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5세부터 64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지역경제' 및 '지역 화폐' 관련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역화폐 사용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된다'라는 응답이 전체 중 85%를 나타냈다. 6명 중 5명은 지역화폐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는 결론이다.

'지역화폐'와 관련 전반적인 인식도 조사했는데, '지역화폐 이용이 가능한 가맹점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83.0%로 가장 큰 비율을 보였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지역화폐를 도입하는 지역이 더욱 늘어날 것이다' 69.4%, '지역화폐를 통해 동네 골목상권을 살릴 수 있을 것이다' 69.0%, '지역화폐를 통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65.7%, '지역화폐를 통해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28.9%의 긍정적인 응답이 있었다.

반면, '지역화폐 도입으로 정부나 지자체의 예산 부감이 늘어날 것이다'리는 부정적인 응답도 51.7% 차지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극적인 역전승! 안드레 리그 득점 1위 등극
  2.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3.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4.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3.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4.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과 고 김일 선수의 인연
  5. [건강] 이재준 원장 "대학병원급 원스톱 시술로 지역주민 건강 책임지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