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체육회, 75개 종목 현장 목소리 귀 기울였다

대전시체육회, 75개 종목 현장 목소리 귀 기울였다

지난달 21일부터 한 달여 간 전무이사 간담회 개최
비인기 인정단체에 적극적인 지원 방안 검토

  • 승인 2020-05-19 17:56
  • 수정 2020-05-19 17:56
  • 신문게재 2020-05-20 4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519_135840943
대전시체육회가 종목별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한 회원종목단체 실무자 상견례를 모두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현안 해결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한 달 여 간 이어진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지속으로 침체 된 지역 체육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민간 체육회장 체제 성공적 안착을 위해 진행됐다.

대전체육회는 19일 시체육회관 회의실에서 제4차 회원종목 전무이사 간담회를 열고 각 단체의 자생력 강화와 상호 균형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간담회에는 마레트골프, 프리테니스, 치어리딩, 우드볼, 넷볼, 플로어볼, 낚시, 아쿠아로빅, 생활무용, 줄다리기 등 12개 인정단체 전무이사가 참석했다.

비인기 인정단체로 소외를 받아온 종목 실무자들은 이날 운영비 지원과 준회원 단체 승격 규정 완화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영남 대학생활체육연맹 전무이사는 "대학생 동아리 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대학생활체육축전을 비롯해 여러 대회 개최를 추진하고 있지만, 사무국 운영에 재정적 어려움이 많다"며 "인정단체도 운영비 지원이 될 수 있도록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대전시체육회에는 76개 회원단체 중 16개 종목이 인정단체로 분류돼 있다.

인정단체는 시체육회가 필요한 경우 당해 단체의 대표성만을 한시적으로 인정하되 체육회와의 권리·의무 관계가 없이 지정할 수 있다.

장민수 낚시협회 전무이사는 "인정단체에 속하면서 종목단체 운영과 대외적 활동에 제한이 많다"면서 "체육 단체 통합 전에는 정회원이었으나, 통합 후 인정단체로 지정되면서 사무국 운영도 원활하지 않으면서 활동 의지도 떨어진 게 사실이다. 여러 애로사항과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엄민영 생활무용협회 전무는 "인정단체에서 준회원단체로 승격할 수 있도록 규정 완화"를 요청했고, 류영철 줄다리기 협회 전무이사는 "생활체육 종목이면서 국가대표로 구성돼있는 인기 종목인 만큼 재정적 지원으로 사무국 운영과 기반 마련에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체육회는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전종대 사무처장은 "인정단체 종목들이 소외감을 느낄 수 있고, 활동적 제한과 시스템적 보호도 되지 않는 부분에서 어려움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며 "시민이 쉽게 접하고 참여할 수 있는 종목이니만큼 생활체육 저변확대와 활성화에 노력해 주시길 바라며, 체육회에서도 적극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체육회는 4월 21일 육상 등 20개 기록경기 종목단체를 시작으로 29일, 축구·댄스스포츠 등 19개 기록·단체경기, 지난 12일 복싱·빙상·족구 등 22개 종목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애로 등을 청취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극적인 역전승! 안드레 리그 득점 1위 등극
  2.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3.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4.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5.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3.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4.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과 고 김일 선수의 인연
  5. [건강] 이재준 원장 "대학병원급 원스톱 시술로 지역주민 건강 책임지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