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충청 의장단'… "일하는 국회" 한목소리

21대 국회 '충청 의장단'… "일하는 국회" 한목소리

박병석 "일하는 국회 소명 잊지 않을 것"
김상희 "박, 원칙주의자·의회주의자" 기대감
정진석 "국회 주인은 오직 국민, 지혜 모아"

  • 승인 2020-05-21 15:44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미소 짓는 박병석<YONHAP NO-3532>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 후보로 사실상 추대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1대 전반기 국회를 이끌 '충청 의장단'에 지역사회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의장단이 사상 첫 충청 출신으로 꾸려지는 가운데 충청의 정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20대 국회에 내려진 '역대 최악'이란 오명을 씻어냈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원내 1당이자,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5일 전반기 국회의장에 박병석(6선·대전 서구갑), 부의장에 김상희(4선·경기 부천병) 의원을 합의·추대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잘 알려져 있듯 의회주의자이자, 충청의 대표 중진이다. 여성시민운동가 출신인 김 의원은 충남 공주 출생이다.

공주사대부고를 나왔는데, 지역에 많은 애착을 가진 출향 인사로 알려진다. 제1야당 몫의 국회 부의장 자리엔 정진석(5선·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이다. '포스트 JP'를 꿈꾸는 정 의원은 충청 보수진영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들은 다음달 5일 열리는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정식 선출된다. 지역에선 충청 의장단에 높은 기대를 걸고 있다. 충청의 정치 위상 강화는 물론 산적한 지역 현안을 풀 수 있는 유리한 입지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중앙 정치무대에서 충청의 주류 도약을 위한 기회로도 꼽힌다.

물론 의장단이 여야를 떠나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는 전제가 붙는다. 이들의 '케미' 또한 중요하다. 다행히 모두 지역에 대한 애착을 갖고 있고, 앞으로 이끌 21대 국회의 방향성도 공유하는 지점이 많다. 무엇보다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는데 생각이 같다.

박 의원은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 국민의 엄중한 명령"이라며 "이를 위해 21대 개원 직후 '일하는 국회 개혁 TF'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도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각오를 단단히 하고 계시고, 저도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다"며 동의했다.

정 의원도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뜻을 함께했다. 이들 간 소통과 협력에도 문제는 없어 보인다. 김 의원은 "당은 다르지만 정 의원과는 친밀하게 지내고 있고, 박 의원은 제가 곁에서 모실 기회가 여러번 있었다"며 "의장단이 새로운 모습으로 정립될 수 있도록 하는 각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4.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5.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1. 대전하나시티즌, 감독대행으로 조민국 전 울산 감독 선임
  2.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3. 8월 소비자 키워드는 '예식과 숙박'… 상담건수 크게 늘어
  4.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5. '행정수도 완성' 전국단위 싱크탱크 뜬다…(가칭)범충청 포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