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고추장이 프랑스 집밥메뉴로 변신

김치·고추장이 프랑스 집밥메뉴로 변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프랑스 영국 소셜 인플루언서와 연계 레시피 구매방법 안내

  • 승인 2020-05-22 09:19
  • 수정 2020-05-22 09:19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1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강력한 이동제한령이 시행되고 있는 유럽에서도 홈메이드 요리에 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K-FOOD를 주제로 한 SNS 라이브 쿠킹쇼가 주목받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프랑스와 영국의 소셜 인플루언서와 연계해 한국식품을 활용한 레시피와 구매방법을 안내하는 SNS 라이브 쿠킹쇼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쿠킹쇼에는 프랑스 최초의 쿠킹채널 운영자인 에르베 퀴진(Herve Cuisin)과 비건식 건강 레시피로 유명한 영국의 시소딜리셔스(Shisodelicious)가 참여, 지난 4월 김치를 시작으로 10월까지 품목별로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5월에는 한국의 고추장을 활용한 레시피로 온라인 쿠킹쇼를 진행해 12만 명이 시청하는 등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SNS상에서 제품의 특징, 구매처, 활용방법 등에 대해 소통하여 실질적인 제품 구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프랑스 주요 온라인미디어 퀴진 악추엘(Cuisine Actuelle), aT 파리지사의 한국식품 홍보 웹사이트(www.k-foodfan.com)와 연계해 레시피 공유, 한국식품 퀴즈, 기프트 박스 증정 등 홍보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달 초에는 프랑스 뉴스전문지 'CNEWS'가 한국의 발효식품을 집중 소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위기 속에서도 4월까지 대EU 농식품 수출액은 1억5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 이상 증가하는 등 한국식품의 주요 수출시장으로 부상 중이다.

대표적 한국식품인 김치와 고추장 수출은 최근 3년간 두 자릿수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올해도 30%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코로나로 인한 소비시장 위축에도 유럽 내 집밥의 인기와 온라인 채널 강세는 한국 농식품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aT는 현지 소비자들 입맛에 맞는 레시피 중심의 홍보 마케팅을 지속해 소비촉진과 수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3.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4.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