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 올해 첫 SFTS 사망자 발생

충남도 내 올해 첫 SFTS 사망자 발생

당진 거주 80대 남성 확진 이틀 만에 숨져
도 "야외활동시 긴옷 착용... 고열땐 진료를"

  • 승인 2020-05-22 16:07
  • 수정 2020-05-22 16:07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1._작은소피_참_진드기(유충~성충)
작은소피참진드기.
충남 당진에서 올해 도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 감염 사망자가 발생했다.

22일 충남도에 따르면, 당진에 거주하던 A(87) 씨가 SFTS 감염으로 지난 21일 숨졌다.

A씨는 지난 15일 고열로 인근 의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아 이튿날인 16일 혈구 감소가 확인되며 천안지역 대학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후 A씨는 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지난 19일 SFTS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틀 뒤인 21일 오후 호흡부전 및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매일 3시간 정도 텃밭에서 작업을 하고, 산에 올라 나물 채취를 하는 등 야외 활동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A씨가 임산물 채취를 위해 산행을 하다 SFTS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질병관리본부와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도는 이와 함께 A씨 거주지 주변 소독을 마치고, 인근 가구에 기피제 등을 보급했다.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논·밭 일 하거나 야외 활동 시 긴 옷 착용 등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야외 활동 후 고열이나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일명 야생진드기로 알려진 SFTS는 진드기 매개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지난 2012년 중국에서 처음 규명돼 우리나라에서는 제3급 법정감염병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SFTS 환자는 참진드기가 활동하는 4∼11월,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과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SFTS에 감염되면 보통 6∼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38∼40℃의 고열과 설사, 구토 증세가 나타나고, 림프절 종대, 혼수 등 중증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SFTS는 예방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농작업 시에는 작업복·장갑·장화 등을 올바르게 착용하고, 등산이나 벌초 등 야외 활동 시에는 긴 옷을 입어야 한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1.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2.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3.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5.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