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유곡초의 새 식구, 달방앗간 가족 소개

당진 유곡초의 새 식구, 달방앗간 가족 소개

버려진 나무의 재탄생, 새식구의 집으로

  • 승인 2020-05-23 07:24
  • 수정 2020-05-23 07:24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유곡 1 (1)


당진 유곡초등학교(교장 곽승근)는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미뤄지고 있는 5월에 교장·교감 선생님의 재능 기부로 달방앗간 토끼 가족을 새로이 만났다.

학교 주변의 폐자재나 주변의 아파트 공사를 위해 벌목돼 버려진 나무 기둥을 들여와 손수 재단하고 대패질과 못질을 통해 토끼장을 직접 제작한 것.

토끼장 내부에는 항아리를 깊이 묻어 놓아 토끼가 잠을 청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도 마련했고 토끼가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작은 통나무를 움푹 파내어 미니 말구유처럼 만들어 넣어 줬다.

특히 토끼장의 이름은 교직원들의 이름 공모 행사로 투표를 한 결과 '달방앗간'으로 하자는 의견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어 지어졌다.

또한 토끼장 주변에는 작은 텃밭을 설치해 토끼에게 줄 수 있는 먹이가 떨어지지 않도록 세심한 공간 조성도 빼놓지 않았다.

지난 해 텃밭으로만 활용하던 공간을 학생들에게 동물과 함께 할 수 있는 체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도했고 여력이 된다면 다른 동물들의 생활 공간도 확장해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3.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4.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