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 총력 대응

공주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 총력 대응

공주시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행정력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승인 2020-05-23 18:57
  • 수정 2020-05-23 18:57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시는 지난 13일 최초 확진자의 접촉자 총 31명 중 관외거주자 16명을 해당 거주지역에 이관하고 관내거주자 14명을 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던 1명에 대한 조사결과 거주지가 서울 동대문구로 확인되면서 관련 사실을 이관, 필요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했다.

이와 함께 확진자가 이용한 사우나 시설에서 밀접접촉으로 분류된 6명 이외에도 시간대가 겹치지 않는 방문자 22명에 대해 문자, 전화 등을 통한 상시적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상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태원 클럽 관련 발생 이후 이태원 방문자와 접촉자인 집단시설 종사자 등 52명을 전수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되었다.

이태원 클럽 사태 발생 이후 2주가 가까워지고 있는 현재까지 더 이상의 유증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방역상황은 점차 안정화되어 가는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태원 사태 이후 행정조치가 내려진 다중이용시설들에 대한 점검을 주2회에서 1일1회로 대폭 강화하고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유흥시설에 대한 점검활동도 매일 실시하고 있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코인노래방에 대하여도 1일1회 점검과 방역수칙 준수 등 점검을 대폭 강화했으며 삼성서울병원 방문자가 보건소에 방문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전 시민을 대상으로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또한 관내 거주하는 불법체류자를 조사하여 총 19명을 확인, 이중 18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고 1명은 검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일부터 관내 고등학교 10개교 고3학년 1303명이 등교개학에 들어가면서 각 학교에서는 학생별 pc를 통해 자가진단을 실시하여 기침, 콧물 등 증상자에 대하여는 등교중지를 하고 있으며, 등교 후에도 1일 3회 이상(등교, 수업중, 중식, 하교) 체온측정 등을 통하여 감염에 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태원발 확진자 발생 이후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대응하고 있다."며 생활속 거리두기의 철저한 준수와 함께 유증상자의 경우 보건소로 신속히 연락 주실 것을 당부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5.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1.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2.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3.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4.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5. [날씨] 흐린 하늘에도 높은 기온… 낮 최고 27도 분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