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버스나 택시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코로나19]버스나 택시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정부, 공고툥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전국 확대 발표.... 방안 마련키로
전세계 유행 어린이 괴질 감시 체계 운영도

  • 승인 2020-05-25 17:02
  • 수정 2020-05-25 17:02
  • 신문게재 2020-05-26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 대대적인 일제방역과 환경정화 실시 (3)
지하철 역사에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모습. 사진은 대전시DB
코로나19 확산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자 정부가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공공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버스나 택시, 철도 등 운수 종사자나 이용 승객 가운데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사례를 개선하기 위한 내용이 담긴 '교통분야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우선 버스나 택시 등 각 운송 사업자와 운수 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승차를 거부하는 경우 사업 정지, 과태료 등과 같은 처분을 한시적으로 면제할 예정이다. 승객은 직접적인 제재를 가하지 않는다.

최근 날씨가 더워지고, 코로나19 확산이 산발적으로 일어나면서 곳곳에서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관련 종사자의 확진 사례도 꾸준히 늘어 전날 기준 버스 9건, 택시 12건 등이 발생했다.

정부는 승객이 탑승할 때 운송 사업자와 운수 종사자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각 시·도지사가 해당 지역의 교통 여건을 고려해서 개선 조치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탑승객도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

지하철의 경우는 승객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만큼 권고할 예정이다.

정부는 철도나 도시철도에 대해서는 승객의 승차 제한을 허용할 수 있도록 법제처 등 관련 기관에 유권 해석을 의뢰할 계획이며, 항공편에 대해서도 탑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27일 0시부터 모든 항공사의 국제선·국내선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관련 확진자가 233명으로 늘었다. 클럽발 연쇄감염이 6차 전파로까지 번지는 등 지역사회의 집단감염 위험이 커졌지만, 정부는 아직 '생활 속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수준은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이태원 클럽을 시작으로 주점과 돌잔치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이외에도 소방서, 교회 등 곳곳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2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0시 대비 16명이 늘어난 1만1206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었지만, 이태원 클럽발 n차 전파가 번지고 있는 데다 27일부터 고교 3학년 이하 초·중·고교생 및 유치원생의 등교수업과 등원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방역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충청권은 이날 하루 잠잠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충청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대전 45명, 세종 47명, 충남 145명, 충북 60명(사이버사령부 군인 8명 포함) 등 297명으로 전날과 동일하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주중날씨 예보] 월·화 강우와 낮은 기온… 수요일부턴 예년 기온 회복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