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노인자살예방 멘토링사업 참여 멘토 역량강화 교육

예산군, 노인자살예방 멘토링사업 참여 멘토 역량강화 교육

취약계층 돌봄 생명지킴이 활동가 위촉 및 멘토링 데이 활동교육

  • 승인 2020-05-26 08:59
  • 수정 2020-05-26 09:01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0
노인자살예방 멘토링사업 참여 멘토 역량강화 모습


예산군보건소는 지난25일 예산군노인종합복지관 금강홀에서 노인자살예방 멘토링사업에 참여하는 멘토들을 대상으로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노인자살예방 멘토링사업 공모 선정기관인 노인종합복지관 생활지원사 등 멘토 참여자 7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멘토링데이 활동 및 생명지킴이활동가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활동교육은 자살 고위험군의 촘촘한 관리를 위한 역량강화로 생명지킴이 활동가의 역할, 멘토링 사업 추진방법 및 일지작성, 우울선별검사, 지역자원 연계 안내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으며, 교육과 함께 총 56명을 생명지킴이활동가로 위촉했다.

보건소와 노인종합복지관은 코로나19 예방 및 생활방역 이행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발열여부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및 참석자간 충분한 거리를 두고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멘토 활동 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인 전화 안부확인 및 정서적 지원을 우선 실시하고 불가피하게 대면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 19 대응 생활방역 이행 지침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노인자살예방 멘토링 사업은 격주 1회 방문, 주 2회 전화 안부확인 및 말벗서비스 제공 등 어르신 대상 정서지원 사업이며, 군은 예산군적십자사봉사회, 예산군의용소방대연합회, 예산군새마을회 등 3개 단체 529명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업에 참여해 지난 2월부터 사업을 실시 중이다.

노인종합복지관은 지난 3월 공모에 응모했고 심의 결과 사업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생명지킴이 활동가는 자살고위험군 조기 발견, 생명존중 자살예방사업 홍보, 멘토링 사업 등에 참여하게 된다.

보건소에 따르면 3월부터 5월까지는 우울감 등이 증가되는 시기로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경로당 등에서 운영하는 운동, 문화 프로그램이 중단됨에 따라 외부활동이 없는 어르신들이 외로움, 우울감을 호소하는 실정이다.

특히 우울증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돌봄이 필요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대상자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활동제한 및 경제적 어려움으로 지역주민들의 우울감 증가가 우려되는 만큼 지역주민의 정신건강 향상 및 취약계층 대상자에 대한 마음건강 돌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