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더그아웃] 3년차 한용덕 감독의 '채찍·당근' 리더십

[한화이글스 더그아웃] 3년차 한용덕 감독의 '채찍·당근' 리더십

  • 승인 2020-05-26 17:28
  • 수정 2020-05-26 17:28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한용덕 감독3 (1)
3년 계약 마지막 시즌을 치르고 있는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당근'과 '채찍'을 겸용하면서 선수단 장악에 나서고 있다.

부진하거나 결정적 실수를 범한 선수에겐 1군 엔트리 제외라는 초강수를 두고 선수단 사기 진작을 위해선 공개 격려를 마다하지 않는 등 이전과 사뭇 다른 리더십을 보이며 관심을 끌고 있다.

한 감독은 2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LG 트윈즈와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이 '투수 박주홍 선수 등 말소가 빨라진 느낌인데 선수단에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메시지는 개인적으로 따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2군행의 강렬한 메시지와 함께 선수들이 하루 빨리 컨디션 찾기를 바라는 배려로 읽힌다.

한 감독은 시즌 초반 필승조인 투수 김범수와 이태양을 1군에서 제외했다. '퓨처스행' 배경에 대해 "결과가 말해주는 것 같다"라고 짧게 설명했다.

김범수는 지난 8일과 9일 고척 키움 전에서 연이틀 점수를 내주면 패전투수가 됐다. 이태양은 시즌 2경기에서 출전해 평균자책점 13.50으로 부진하면서 2명의 필승조를 2군행에 보냈다.

지난 24일 NC전에서 결정적 실책을 범한 투수 박주홍은 다음날 바로 말소됐다.

박주홍은 이날 경기에서 7회 무사 1루 상황에 마운드에 올라 희생번트 때 1루에 악송구해 자멸을 알리는 실책을 범했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팀 간판 김태균도 1군 제외라는 빠른 결단을 내렸다.

타격 빈곤에 시달리고 있는 베테랑에게 준비의 시간을 주기 위해서다.

김태균은 시즌 11경기에 출전 타율 0.103(29타수 3안타)로 극심한 빈타에 허덕이며 2타점에 그쳤다.

한 감독은 당시 2군행 지시에 "기록상 보이는 그대로"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태균 근황에 대해서는 "김태균은 지난주 서산에 내려갈 때 머리를 식히고 이번 주부터 훈련을 시작하기로 했다"며 "아마 본인이 좋아졌다고 생각되면 경기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후 콜업 가능성 질문에는 "상태를 지켜보고 결정하겠다"고 얘기했다.

침체 된 선수단 분위기 변화를 위한 포용력도 보였다.

5연패에 빠진 지난 14일 KIA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기죽어 있는 선수들을 라커룸에 불러 "모두 열심히 해주고 있으니 자신감을 갖고 행동하자"고 파이팅을 외쳤다.

한 감독은 선수들의 기운을 세워주기 위해 사비로 선수들에게 커피를 사주기도 했다. 한화는 이날 KIA를 상대로 4-1로 승리하며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5.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