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백제보 완전개방 착수…"민관협력 완전개방 이끌어"

금강 백제보 완전개방 착수…"민관협력 완전개방 이끌어"

지난 25일부터 단계적으로 수위 낮춰

  • 승인 2020-05-27 15:09
  • 수정 2020-05-27 15:0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백제보1
금강 백제보가 지난 25일부터 단계적 개방을 시작해 7월 19일부터 완전개방 상태에 진입한다.
금강 백제보가 지난 25일부터 수문 개방을 시작하고 단계적으로 수위를 낮춰 7월에는 완전 개방에 돌입한다.

현재 완전 개방 상태인 세종보와 공주보에 이어 백제보의 완전 개방 추진으로 전국 4대강 지역 중 금강에서 보 완전 개방이 실현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27일 백제보의 수문을 50㎝ 낮춰 금강 수위 3.7m까지 내려갔다고 밝혔다.

백제보는 2017년 11월 40일간 부분 개방을 하고 2018년 15일, 2019년 69일간 각각 완전 개방을 진행했다.

그러나 보 인근 지역 동절기 수막 재배 및 농번기 지하수 이용 시기가 도래해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관리수위 4.2m까지 끌어올려 유지해왔다.

이번 백제보 개방계획은 민관협의체 및 농민이 참여한 금강수계 민관협의체와 논의를 통해 결정됐고, 지하수 조사 결과와 영농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백제보 개방 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1단계에서 수위 50㎝ 낮춰 열흘간 유지하고 2단계에서 수위 1m 내려 다시 열흘 그리고 3단계에서 1m를 다시 낮춘 뒤 7월 19일부터는 완전 개방 상태에 진입한다.

금강 끝단 하류에 있는 금강하굿둑의 영향으로 백제보 완전 개방 후에도 금강 수위는 해발고도 1.4m를 유지하게 된다.

2018년 1월부터 완전 개방에 진입한 세종보와 같은 해 3월 수문을 완전히 연 공주보와 함께 백제보도 완전 개방되면 금강의 물흐름이 개선되어 여름철 녹조 대응과 금강의 자연성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훈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백제보 개방은 민관 협력을 통해 보 개방 제약 요건을 개선해 나간 사례"라며 "앞으로 다른 지역 보들에 대해서도 지역 주민들과 충분히 소통·협력하면서 보 개방을 확대하여 우리 강의 자연성 회복을 앞당겨 가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1.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2.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3.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4.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