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 사표 제출... 업무 공백 불가피

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 사표 제출... 업무 공백 불가피

27일 이사회 앞서 대전시에 제출
잔여임기 1년 3개월 가량 남아
이희진 본부장도 이달 계약 종료
"지역에 애정있는 기관장 선출해야"

  • 승인 2020-05-27 16:33
  • 수정 2020-05-27 16:33
  • 신문게재 2020-05-28 2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 박동천 대표가 임기 1년 3개월여를 앞둔 25일 대전시에 사표를 제출하면서 업무 공백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여기에 이희진 재단 본부장까지 이달 말 퇴사 예정이어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도 어렵게 됐다.

무엇보다 2009년 출범 후 제1대부터 제6대까지 3년의 임기를 채운 대표가 없다는 오명까지 쓰면서 대전시는 부실한 인물 검증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문화재단은 2019년 아티언스 대전 사업 운영 부적정과 문서관리 규정 위반, 장애인사용 자동차등표지 부당 사용 등으로 올해 초 8일간 감사를 받았다. 감사 결과에 따라 27일 열린 2020년 제1차 임시이사회에서는 박동천 대표의 징계가 안건으로 올랐다.

하지만 이사회에서는 박동천 대표 징계 안건은 논의조차 안됐다. 이사회에 앞서 박동천 대표가 사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수리되진 않았다는 게 대전시의 설명이다. 사표를 수리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사회에서 징계 안건이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는 건 박동천 대표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박동천 대표의 사직에 따라 업무 공백은 불가피하게 됐다.

문화재단 내부 관계자는 “대표와 본부장이 한꺼번에 그만두면 업무 공백이 클 수밖에 없어 대전시가 본부장의 사표 반려와 당분간 대표 직무대행을 맡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대전시의 부실한 인사행정을 꼬집고 있다.

문화계 관계자는 "대전의 문화를 만들고 확산하는 것이 문화재단의 역할인데,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낮으면 엇박자가 난다. 임기를 채우지도 못한 기관장들의 오명이 반복되지 않도록 심도있는 기관장 내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다른 문화계 관계자는 "예술가를 생각하고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펼 수 있는 기관장이 필요하다. 대전시장이 임명하는 일방적인 구조 말고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선출하는 방식도 고민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