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공주역∼세종 광역도로 건설 '청신호'

내포·공주역∼세종 광역도로 건설 '청신호'

'행복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2개 노선 반영
道, 하반기 예타조사 대상사업 선정에 총력

  • 승인 2020-05-28 15:44
  • 수정 2020-05-28 15:44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충남도청사 전경 (15)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 KTX공주역과 세종시, 내포신도시와 세종시를 연결하는 광역도로가 새롭게 건설된다.

도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수립하는 '행복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3차 변경)'에 공주 탄천∼KTX공주역∼세종시, 내포신도시∼정안IC 연결도로 사업이 반영됐다고 2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행복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세종시와 주변 도시 간 접근성 개선을 위해 지난 2006년 처음 수립한 계획으로, 3차 변경 대책은 주변 여건 변화에 따라 지난 2018년 5월부터 용역을 통해 수립 중이다.

먼저 공주 탄천 국도40호선에서 KTX공주역, 국도23호선을 거쳐 세종으로 연결되는 탄천∼KTX공주역∼세종시 연결도로는 총 연장 22.1㎞, 왕복 4차로 신설사업이다. 사업비 4446억원 중 국비는 3335억원이다.

도는 이번 도로가 새롭게 건설되면 세종시를 비롯해 공주·부여·논산·청양 등 주변 도시와 KTX공주역 간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예산군 대술면과 공주시 정안면을 잇는 내포신도시∼정안IC 연결도로는 2차로 신설·개량 사업으로, 길이는 9.9㎞에 달한다. 사업비 1822억원 중 1276억원은 국비로 투자된다.

이 도로는 특히 내포신도시와 세종시를 연결하며 국내 신성장 거점 지역 간 이동 편의성 증진은 물론, 가로교통망 부족으로 낙후돼 있는 예산군 대술면, 공주시 유구읍과 정안면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박연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에 반영된 두 도로가 모두 개통하면, 충남과 세종의 접근성을 높이며 상생발전을 이끄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3.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4.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