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 회동… "정기적 만남 제안'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 회동… "정기적 만남 제안'

"협치의 쉬운 길은 자주 만나는 것"
공수처 후속법안 조속 처리 요청도

  • 승인 2020-05-28 17:59
  • 수정 2020-05-28 17:59
  • 신문게재 2020-05-29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YONHAP NO-2556>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청와대 상춘재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28일 청와대에서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협치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회동은 지난 2018년 11월 5일에 열린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 이후 처음으로 566일 만이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양당 원내대표에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이 있으면 현안을 이야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 정국에 관해 이야기하는 게 중요하다"며 정기적 만남을 제안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과거에는 뭔가 일이 안 풀릴 때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만나려다보니 만나는 일 자체가 쉽지 않았다"며 이같이 문 대통령이 제안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이라며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고 말했다.

두 원내대표에 대해선 "모두 대화와 협상을 중시하는 분이라, 기대가 높다"며 "서로 잘 대화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21대 국회 개원과 관련해선 "국회가 법에 정해진 날짜에 정상적인 방식으로 개원을 못해왔다"며 "시작이 반이라고, 두 분이 역량을 잘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코로나 위기국면 타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코로나 위기극복 이후에는 미래를 향한 경쟁이 될 것"이라며 "누가 더 협치와 통합을 위해 열려있는지 국민이 합리적으로 보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의 조속한 처리도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청와대 회동과 관련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국회가 열리면 공수처법 시행을 위한 공수처장 인사청문회와 같은 것에 대한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대통령을 위해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들여보는 게 훨씬 더 건강한 조직을 만들 수 있는 점을 강조했다"며 "하지만 대통령은 특별감찰관과 공수처가 중복될 우려가 있어 같이 둘지, 없애야 할지 국회에서 논의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5.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1.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2.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