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축제,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에 선정

금산인삼축제,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에 선정

세계적 축제 육성 목표, 2년간 정부 지원

  • 승인 2020-05-29 17:38
  • 수정 2020-05-29 17:38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금산인삼축제,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 선정
세계인의 건강축제 금산인삼축제가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됐다

29일 금산군은 올해부터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시행하는 '2020~2021년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에 금산인삼축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는 세계적 축제 육성을 위한 초석이다.

명예 문화관광축제는 우수등급 이상 10년이 누적된 전국 13개의 축제 중 전담조직을 갖추고 성장 발전 가능성이 높은 축제를 선정·지원하게 되며 올해 금산인삼축제 등 7개가 선정됐다.

특히 금산인삼축제는 지난해 축제·관광 전문기구인 금산축제관광재단이 설립되면서 축제의 지속성과 자생력, 성장가능성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 지정에 따라 금산인삼축제는 올해부터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세계적인 축제 육성 지원을 위한 전문교육, 현장인력지원 등 체계적인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선정과 관련 "금산인삼축제가 국내를 넘어 다른 나라와 경쟁하는 글로벌 축제로 발돋음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한 것"이라며 "세계가 인정하는 건강명품축제로 육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39회를 맞이하는 금산인삼축제는 문화관광축제 제도가 시작된 1996년부터 ▲정부지정 전국 10대 문화관광축제 5대 집중육성축제 ▲최우수·우수 문화관광축제 등 뚜렷한 족적을 남기며 국내 대표 산업형 축제로서의 위상을 높여왔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