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오신 날' 예산수덕사서 법요 봉축식

'부처님오신 날' 예산수덕사서 법요 봉축식

  • 승인 2020-05-30 14:13
  • 수정 2020-06-01 09:06
  • 신문게재 2020-06-01 14면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정묵주지스님의 관불식
정묵주지스님이 관불식을 하고 있다
황선봉군수와홍문표국회의원의 천도재
황선봉군수와홍문표국회의원이 천도재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등
수덕사 연등아래서 거리두기를 하며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하고 있는 참석자들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관불식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이 관불식을 하고 있다
서기용예산경찰서장의 관불식
서기용 예산경찰서장이 관불식을 하고 있다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이 예산 덕산 수덕사(주지 정묵스님)에서 봉행 됐다.

코로나19여파로 한 달 늦게 치러진 30일 석가탄신일 봉축 법요식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선봉 예산군수, 이승구 예산군의장,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 홍문표 국회의원, 서기용 예산경찰서장 등 신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철저한 수칙을 지키면서 행사가 이뤄졌다.

명종을 시작으로 가진 봉축식에는 육법공양, 삼귀의, 반야심경, 관불, 헌향 및 헌화, 내빈축사, 청법가, 천도재 순으로 진행 됐다.

특히 정묵 주지스님 주재하에 전 세계 코로나19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한 천도재가 엄숙하게 치러졌다.

이날 수덕사 방장이신 달하 우송스님은 봉축법어를 통해"부처님의 첫 말씀은'천상천하 유아독존'하늘땅이 이름 짓기 전이오, 소리 없이 한줄기 숨길이 우주를 덮었다"며"만물을 소생시키고 가지마다 잎잎이 한 숨길이며 끝 파도에 바다가 다 있어 일체가 부처님이요, 일체가 숨결이고 대자비로다."고 말했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1.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2.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3.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4.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5.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