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이경수 주사, 지체장애 딛고 일 잘하는 공무원으로 '우뚝'

부여군 이경수 주사, 지체장애 딛고 일 잘하는 공무원으로 '우뚝'

대학교 다닐 때 대자보 보고 공무원 길로 들어서...어머니 "대통령 된 것 보다 더 기쁘다"

  • 승인 2020-05-30 16:09
  • 수정 2020-05-30 16:09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이경수 주사
지체장애를 딛고 민원인들에게 한 층 더 가깝고, 친절하게 대응하는 부여군 시민봉사실 이경수 주사(사진·7급)가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장애는 단지 불편 할 뿐 업무에는 전혀 지장이 없고, 창피 한 것이 없다"는 이 주사는 부여군 시민봉사실에서 조상 땅 찾아주기 업무와 비 법인 부동산 등기 등록 번호 관련 업무를 빈틈없이 처리하면서 민원인들과 동료 공무원으로부터 두터운 신뢰를 받고 있다.

지난해 이 주사에게 접수된 민원은 576건에 1229필지로 조회 면적은 142만 여 ㎡나 된다.

어머니의 난산으로 머리 충격이 가해져 뇌성마비를 갖게 된 이 주사는 성장하면서 많은 괴로움과 고통을 겪었지만 대학 때 공무원 공채 대자보를 보면서 인생이 확 바뀌었다. 공무원 시험 공부를 하면서 자신감과 함께 새로운 도전 의식이 생겼고, 제2의 인생을 열게 됐다.

그는 2005년 장애인 공채 시험에 당당히 합격해 규암면 총무팀에 배치됐고, 민방위 업무와 취약아동, 일제강점기 피해 보상 업무를 담당했다. 처음에는 실수도 많이 하고 민원인과 마찰을 빚었지만 부서장들과 주위 동료들의 따뜻한 배려로 자리를 잡게 됐다.

이경수 주사는 "처음 공무원을 시작할 때 일에 대한 의욕만 앞세워 실수도 많이 했고, 민원인들의 뜻에 부합하지 못했지만, 지금은 경륜이 쌓여 민원인만 보아도 무슨 일로 찾아 온지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공무원 합격 통지서를 받을 때 어머니가 "대통령이 된 것 보다 더 기쁘다고 말한 것이 생각이 난"다며, "주민들에게 보탬이 되고, 가까이 가는 행정을 펼쳐, 부여군 최고로 일 잘하는 공무원이 되겠다"고 덧 붙였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