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코로나19 극복 위한 농촌 일손돕기로 '구슬땀'

음성군, 코로나19 극복 위한 농촌 일손돕기로 '구슬땀'

  • 승인 2020-05-30 23:56
  • 수정 2020-05-30 23:56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07-①-1 기획감사실 농촌일손돕기
음성군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및 고령화에 따른 인력수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를 돕기 위해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3월23일부터 오는 6월 말까지 어려움에 처한 관내 농가를 돕기 위해 음성군의 전 공직자들이 참여하는 농촌일손 돕기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획감사실 직원 20명이 5월30일 생극면 소재 농가를 찾아 생산적 일손봉사에 앞장섰다.

이번 일손봉사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것으로, 복숭아 적과를 통해 농가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일손을 지원받은 농가주는 "일손 부족으로 전전긍긍하던 차에 공무원들이 직접 나와 힘을 보태줘 큰 도움이 되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같은 날 산림녹지과 직원 17명도 휴일을 반납한 채 음성읍에 있는 복숭아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탰다.

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복숭아 가지를 솎아내고 잡목을 수거하는 등 일손 부족으로 밀려있던 작업을 도왔다.

봉사 지원을 받은 농가주는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해 걱정했는데 공무원들이 도움을 줘 감사하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소이면 행정복지센터 직원 12명도 주말을 반납하고 소이면에 위치한 과수 농가를 찾아 복숭아 적과 작업을 지원했다.

일손봉사 지원을 받은 농가주는 "농번기에 일손 부족으로 걱정이 많았는데,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와서 힘을 보태준 소이면 행정복지센터 직원들 덕분에 한시름 덜게 됐다"고 말했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5.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