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연간 100t가량의 폐조화 발생... 처리비용만 4000만원 규모
6월 한달에만 32t으로 1400만원의 폐기 비용
'한 모역에 한 송이 조화 꽂기 운동' 참여 절실

  • 승인 2020-05-31 14:34
  • 수정 2020-05-31 14:34
  • 신문게재 2020-06-01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531_095818536
지난 3월 국립대전현충원 직원들이 폐조화 분리배출을 하고 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한 가운데,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버려지는 조화가 연간 100t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30%가량이 6월에 발생하는 것으로, 참배객들의 '한 묘역에 한 송이 조화 꽂기 운동'의 참여가 필요할 때다.

국립대전현충원에 따르면, 2019년 폐조화 분리배출 처리량은 100t에 달했다. 처리 비용으로 따져보면 연평균 4000만원의 예산이 폐조화 처리에 들어간다.

전체 폐조화 중 6월 한 달에만 32t이 버려졌고, 비용으로는 1200~1400만원이 소요됐다는 게 현충원 측의 설명이다.

국립대전현충원 관계자는 "6월만 되면 현충원 참배객의 안전이나 편의 제공을 위해 노력하지만, 이후 폐조화나 생활 쓰레기로 어려움을 겪곤 한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에 폐조화를 꽃잎과 철사 부분으로 나누는 봉사활동자도 없어 인력과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충원 관계자는 "폐조화는 일반 쓰레기로 버리지 못해 꽃잎은 소각장으로, 나머지 부분은 매립장으로 들어간다. 매년 봉사 활동하기 위해 오는 학생이나 단체에서 폐조화 분리배출에 큰 힘이 됐었다"며 "하지만 최근엔 코로나로 인해 봉사활동이 전혀 없어 폐조화 처리 비용에 비용과 인력이 더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충원 '한 묘역에 한 송이 조화 꽂기' 운동을 벌이면 참배객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구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참배객들이 가져온 생활 쓰레기나 제수 음식을 가져가는 것뿐만 아니라, 조화도 한 송이만 꽂는 것이 현충원 환경정화에 큰 힘이 되다는 게 현충원의 얘기다.

매년 6월이면 자녀와 현충원에 안장한 할아버지 묘역에 참배한다는 강미연(32) 씨는 "(조화가) 많으면 풍성하면 예쁘고 좋을 것이란 생각에 환경적인 부분은 생각하지 못해왔던 것 같다"면서 "아이에게 호국보훈의 달에 대해 더 잘 알려주고, 한 묘역 한 송이 조화 꽂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