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 닻 올린다… 통합당 재건 박차

'김종인 비대위' 닻 올린다… 통합당 재건 박차

1일 공식 비대위 회의 첫 데뷔
코로나 대책 등 첫 메지지 주목

  • 승인 2020-05-31 17:51
  • 수정 2020-05-31 17:51
  • 신문게재 2020-06-01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ㅁ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 회의에 참석하며 질문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4·15 총선에 참패한 미래통합당 쇄신에 나설 '김종인 비대위'가 본격 가동된다. 구원투수로 나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통합당 재건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정치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공식 일정은 1일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 뒤 국회에서 열리는 첫 비대위 회의다. 자연히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이날 내놓는 첫 메시지에 앞으로의 당 운영 계획 등 밑그림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비대위의 전체적인 성격은 '경제'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김 위원장은 총선에서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활동 당시 '약자와의 동행'을 첫 메시지로 내놓은 바 있다. 그런 만큼 성장 중심의 보수 경제 노선을 수정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런 흐름에서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함께 재정확대 기조에 발을 맞출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 활성화 방안도 내놓을지 주목된다. 정부와 결이 다른 방안을 내놓아 차별성을 부각하는 한편 자신이 '경제통'임을 알리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당 안팎의 관측이다. 김 위원장은 회의 형식에도 변화를 가져올 전망이다.

기존 통합당 지도부 회의는 서열 순으로 모두발언 뒤 비공개로 전환돼 진행됐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이같은 형식에서 탈피하겠다는 생각이라고 한다. 통합당 관계자는 "비대위원이 준비한 멘트를 그대로 읽는 회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짧고 간결하면서도 힘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회의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비공개회의 내용은 대변인이 요약해 전달한다. 앞서 통합당은 지난 21~22일 당선인 워크숍에서도 원내대변인이 회의 내용을 언론에 전달한 바 있다. 비대위 대변인은 초선인 김은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엔 재선의 송언석, 추경호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충청에서 비대위 참여 인사론 이종배 정책위의장(충북 충주)과 재선의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이 있다. 비대위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선까지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3.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4.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5. 충남대병원, 개원 48주년 신(新)미션·비전 선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