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다문화〕부스러기 사랑나눔회, 내일을 찾는 학교 장학생지원 공모사업 선정

〔당진 다문화〕부스러기 사랑나눔회, 내일을 찾는 학교 장학생지원 공모사업 선정

자신의 꿈을 가꾸고 내일을 준비하는 청소년을 응원합니다

  • 승인 2020-05-31 10:37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당진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박선영 센터장)는 올해에도 "내일을 찾는 학교 장학생지원"공모사업 선정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는 한 부모 가정의 A군에게 일 년간 학원비를 지원하게 됐다.

특히 부스러기사랑나눔회는 1986년 1000원의 생명씨앗으로 빈곤 환경의 모든 아동이 삶의 주체로써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아동권리를 보장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설립됐다.

이후 32년간 위기, 긴급환경에 놓인 빈곤환경 아이들과 그 가족을 위해 아동중심, 현장중심, 후원가족중심의 원칙아래 다양한 나눔의 실천을 하고 있는 아동복지기관으로 해마다 340여 명의 아동, 청소년에게 다양한 모델의 지속적인 장학금 후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2018년에도 부스러기 사랑나눔회 '희망장학금' 공모사업에 선정돼 저소득 다자녀 가정의 회원 B양에게 연계해 지속적으로 매 달 학습비를 지원해주고 있으며 꾸준히 멘토링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내일을 찾는 학교 장학생지원'사업은 올해 자신의 꿈을 위해 준비하는 인문, 예체능, 특성화 분야의 청소년을 전국에서 10명을 선발, 각자에게 맞는 학원비 및 레슨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A 군은 영화감독을 꿈꾸는 고교 신입생으로 일 년간 학원비와 4회의 진로 멘토링 서비스를 지원받는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A 군의 학습을 돌봐주던 학원장은 "평소에도 자신의 꿈이 명확했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자신의 시간과 노력을 아낌없이 투자하는 착실하고 성실한 학생"이라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A 군의 어머니 또한 "적은 수입으로 두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형편이었는데 이렇게 센터의 관심으로 학원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돼 너무 감사하고 아이도 정말 기뻐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렇게 다양한 장학지원 사업을 연계해 회원들이 더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다문화가정의 아이들이 고른 기회를 통해 동등한 교육 출발선에서 자신의 꿈을 찾고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소중한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함께 고민하며 든든한 동행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진 = 최연화(중국)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선수 3명 17일 입국…내달 1일 캠프합류
  2. [문화] 신간소개..예술과 종교를 통한 문제 해결
  3.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4.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5. [최신영화순위] '원더 우먼 1984' 23일 연속 1위... 50만 관객 돌파
  1.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2. [유통] 롱패딩.숏패딩 이어 착한패딩 열풍 분다
  3. '원정시험'까지 등장… 스펙 쌓기도 어려운 취준생 한숨
  4.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5. [르포] 대전에 유일하게 남은 호남선 폐터널인 '옛 사진포터널' 가보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