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이야기하다

희망을 이야기하다

대전 YWCA,청소년 기금 마련 위해
고 강환섭 화백 그림 전시회 개최

  • 승인 2020-06-01 17:31
  • 수정 2020-06-01 17:3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강환섭 꿈꾸는 말
“대전YWCA가 청소년 기금 마련을 위해 고 강환섭 화백 그림 전시회 ‘희망을 이야기하다’를 개최합니다.”

대전YWCA(회장 정혜원. 사무총장 유덕순)는 1세대 판화가인 대전이 낳은 원로화가 고 강환섭 화백의 그림을 통해 어렵고 힘든 청소년을 돕기 위해 '희망을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오는 8일부터 19일까지 대전청소년위캔센터 전시실에서 그림전시회를 갖는다.

고 강환섭 화백은 1927년생으로 충남 연기에서 출생한 제1세대 판화가이자 서양화가로서 박수근 화백, 천경자 화백 등과 함께 활동을 한 인물이다. 한국미술협회 판화분과 이사와 서라벌예술대학 강사로 활동했고, 지난 2011년 2월 작고했다.

대전YWCA 관계자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고 강환섭 화백의 작품을 많은 대전시민과 학생들에게 소개하고, 그의 유작을 감상하고 구입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기획했다”며 “이번 작품 전시회의 수익금은 대전YWCA를 통해 어려운 청소년을 돕는데 쓰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안전 관람 차원에서 시간별로 관람 인원을 관리하고 마스크를 필수 착용하게 하는 등 방역지침에 따라 관람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YWCA(042-254-3035)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1946년 4월 10일 대전지역에 창립된 이후 올해로 74주년을 맞이하는 시민단체인 대전 YWCA는 그동안 ‘생명의 바람, 세상을 살리는 여성’이라는 주제로 탈핵생명운동과 여성운동, 평화통일운동, 청(소)년운동을 진행하며 대전시민 모두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5.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5. [대전기록프로젝트]새파란 하늘, 적벽색 담벼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