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1대 국회 첫 의총… 대표 메시지는?

여야, 21대 국회 첫 의총… 대표 메시지는?

이해찬 "잘못된 현대사, 바로잡자"
김종인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

  • 승인 2020-06-02 12:58
  • 수정 2020-06-02 12:58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YONHAP NO-323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2일 21대 국회 첫 의원총회를 열고 앞으로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

첫 의총인 만큼 각 당 대표들의 메시지가 주목됐는데,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잘못된 현대사 왜곡을 바로잡자"며 강조한 반면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재건을 위해 협력해달라"며 의원들에게 허리를 숙였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잘못된 현대사에서 왜곡된 것을 하나씩 바로 잡아가는 막중한 책무가 여러분에게 있다"며 "잘못된 관행을 끊고 새 역사를 만드는 첫 의총이다. 여러분에게 주어진 과제가 무겁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공식 석상에서 '과거사 바로잡기'를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당 일각에서 일고 있는 과거사 바로잡기 움직임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압도적 성원을 국민이 보냈다"며 "역사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했다.

이어 "대개 역사가 10년 단위로 끊어진다. 1950년 6·25가 있었고, 1960년 4·19가 있었고,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이 있었다"며 "그리고 2020년 거대한 정당이 탄생했다. 5년 간 흐름을 보면 역사적 흐름이 바뀌고 있다고 실감한다. 의원들과 새로운 역사에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첫 의총 인사말 마친 김종인<YONHAP NO-3535>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발언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통합당도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었다. 당 재건의 역할을 맡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는 조금 떨어지는 일이 있더라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 달라"고 의원들에게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허리를 숙여 인사하며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밝지 않다"며 "다들 협력해서 이 당이 정상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내가 꼭 이 짓을 해야겠다고 생각해 본적은 한 번도 없다"며 정치적 욕심이 없음을 분명히 밝히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개인적인 특수한 목적을 위해 이 자리를 맡은 건 아니다. 정치가 균형된 발전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미래가 밝지 못하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맡았다"며 "대선에 적절하게 임할 수 있는 준비 절차를 마칠 것 같으면 소임을 다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주중날씨 예보] 월·화 강우와 낮은 기온… 수요일부턴 예년 기온 회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