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6·13地選 2년 충청정치를 묻다 ③ 진보 임중도원 보수 권토중래 조건

[시리즈] 6·13地選 2년 충청정치를 묻다 ③ 진보 임중도원 보수 권토중래 조건

집권여당 민주당, 지선과 총선 승리 '무한책임' 과제
충청서 국회의장, 부의장 탄생 확실시 현안 해결 관심
지지부진한 성과 낸다면 소위 '역풍' 가능성 배제 못해
통합당, 압도적 지지율 시대적 흐름 바꿀 진보 수용 과제

  • 승인 2020-06-02 18:29
  • 수정 2020-06-02 18:29
  • 신문게재 2020-06-03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투표모습
더불어 민주당은 2017년 조기 대선 이후 금강벨트를 장악했다. 4개 충청 시도지사와 대 다수의 기초단체장이 민주당 소속이다. 광역 및 기초의회 역시 같은 당적이다.

올 4·15 총선을 거치면서 민주당은 충청의 입법 권력마저 접수했다. 전체 28석 가운데 20석을 여당이 접수한 것이다. 2017년 조기 대선부터 4차례 공직 선거를 민주당이 승리한 것이다.

이로 인해 충청의 지방 권력은 모두 민주당이 장악했다.

뿐만 아니다. 여당 몫의 21대 국회 의장은 대전 출신 박병석 의원(대전서갑), 부의장은 충남 공주 출신 김상희 의원(부천병)이 차지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충청 지방권력은 물론 입법권력까지 장악한 것이다.

앞서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충청권 4개 시·도의 지방의회까지 접수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선 이번에 충청 현안을 관철 시키지 못하면 더 이상의 기회가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충청권에서 막강한 권력을 접수한 만큼 민주당의 책임도 덩달아 커지고 있는 것이다.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우량 공공기관 유치, 세종 행정수도 완성, 충북 강호축 개발, 충북 오창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따른 충청권 4개 시·도 실리콘밸리 조성 등 메가톤급 현안이 즐비하다.

그동안 충청권이 받아온 '홀대론'을 극복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 만큼,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현안의 장기 표류 우려가 나오기 때문이다. 2022년 대선과 지선이 동시에 치러지는 해로, 별다른 성과 없이 지지부진하게 흘러간다면, 무거운 책임감은 질타로 바뀌어 부메랑으로 돌아올 게 불 보듯 뻔하다. 소위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김영진 대전대 교수는 "민주당이 많은 의석을 갖고 있다 보니 충청인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할 때 실망감을 안겨줄 수 있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며 "충청의 수많은 현안을 해결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힘써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보수 야권인 미래통합당은 '재건'이 시급하다. 전통적 보수층이라 불리던 충청에서 여당에게 자리를 내준 뼈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미래를 내다봐야한다는 지상 최대 과제가 주어졌다. 6회와 7회 지선에서 연달아 민주당에 참패하며 4선을 모두 넘겨줬으며, 충청권 중 대전에서 여의도행 배지를 전석 내준 경험을 발판 삼아야 한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압도적 지지율의 시대적 흐름을 뒤바꿀 진보 의제를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통합당 의원들과의 첫 대면식에서 "총선 유세를 하면서 당이 어떤 상황에 놓였는지를 잘 느꼈다"고 강조한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지역 정치권은 보수를 일으키기 위해선 무조건적인 반대 보다는 수용과 제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충청에서 참패를 했으나, 그동안 보수의 모습이 아닌, 수용할 줄 아는 보수의 모습을 보인다면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며 "새인물과 새로운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1.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2.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