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1일 정기연주회… '한국전쟁 70주년 힐링 콘서트'

메시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1일 정기연주회… '한국전쟁 70주년 힐링 콘서트'

'백제' 등 대전에서 초연되는 연주곡 다수
전통과 서양악기 어우러지는 하모니 특징

  • 승인 2020-06-03 14:11
  • 수정 2020-06-03 21:19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KakaoTalk_20200603_134942433
메시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최종 포스터.
우리의 얼과 정서가 담긴 한국음악을 고집하는 '메시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상임지휘자 박인석)'가 오는 21일 오후 7시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제38회 정기연주회를 올린다.

국민의 의식 속에서 점점 흐려져 가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받친 호국영령과 애국선열의 넋을 기리는 음악을 준비했다. 

정기연주회 주제는 ‘우리 가락과 함께하는 힐링 호국 콘서트’다.

제1부는 정애련 작곡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서곡 교향시 '바람소리'다. 이어 소프라노 조용미는 '산', 베이스 문동환 '비목', 테너 김남표 '그리운 금강산'이 차례대로 무대에 선다. 

이어 정강석 작곡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고향의 봄 판타지아'가 1부 피날레로 준비됐다. 

2부의 첫곡은 이안삼 작곡의 관현악 '대한강군'이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는 대전 초연 창작가곡도 대거 만날 수 있다. '사랑의 향기', '아! 그날의 함성이여', '산이 날 부르네', '숨바꼭질'이다. 

2부 피날레 곡은 최완규 작곡의 관현악을 위한 '독도 랩소디'다. 

메시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이번 공연을 통해 전통 국악기와 서양악기가 어우러지는 조화를 소개하는데 중점을 뒀다. 또 일부 작품은 대전에서 초연된다는 점에서 관객들에게 기쁨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메시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992년 메시야 윈드 앙상블로 창단된 후 2000년 12월 국내 순수 민간단체로 가장 큰 규모를 가진 오케스트라 중 하나로 성장했다.

박인석 상임지휘자는 "올해는 코로나19 극복과 호국콘서트로 명명했다. 창단 이후 한국음악만 순수하게 연주하고자 노력했다. 정기연주회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나라를 지키는 호국에 대한 마음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