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즌, 승격 향해 순항하고 있지만 경기력은 숙제

시티즌, 승격 향해 순항하고 있지만 경기력은 숙제

  • 승인 2020-06-03 12:25
  • 수정 2020-06-03 12:25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사본 -0528_경남전 프리뷰
대전하나시티즌이 5라운드를 진행한 현재 3승 2무 승점 11점리그 2위로 목표로 삼았던 1부리그 진출에 무난하게 순항하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로 늦은 개막을 알린 K리그가 팀당 5경기를 치렀다. 기업구단으로 새로운 출발을 알린 대전하나시티즌은 3승 2무 승점 11점으로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목표로 삼았던 1부리그 진출을 향해 무난하게 순항하고 있다. 제주, 경남 등 우승 후보로 지목됐던 팀들과 비교해도 준수한 성적이다. 팀 분위기도 좋은 편이다. 널뛰기 같은 경기력과 연이은 패배로 주저앉았던 지난 시즌과는 천양지차다. 다만 경기 내용 면에선 아쉽다는 지적할 부분이 적지 않다.

5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선 상대 선수 한 명이 퇴장당한 상태에서 80분을 뛰었지만, 역전골까지 허용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수원을 비롯해 아산, 제주, 안산 등 이전에 붙었던 팀들과의 경기에서도 대전의 경기력은 좋지 못했다. VAR 판독, PK반칙으로 얻은 득점이 아니었다면 지금과는 다른 성적이 나올 수도 있었다.

가장 아쉬운 점은 중원에서 공격으로 전환 과정에서의 볼 배급이다. 안드레의 개인기와 노련한 선수들이 득점을 만들어내고 있지만 전체적인 경기 흐름은 고구마 10개를 먹은 듯 답답하다. 아직 5게임밖에 치르지 않은 상황에서 속단하기에 이르지만 이런 경기력으로 곧 다가올 여름과 늦가을까지 이어지는 장기레이스를 감당하기에는 부담이 크다. 전지훈련 기간 동안 호흡을 맞춘 바이오와 채프만이 복귀하면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이지만 당분간은 지켜봐야 할 상황이다. 구본상의 복귀도 기다리고 있다. 아직 한 경기도 치르지 못했지만, 황 감독이 인터뷰에서 직접 언급할 정도로 기대하는 바가 크다.

경기력에 대한 문제는 누구보다 황 감독이 자신이 잘 알고 있다. 매 경기마다 선수기용 폭을 넓혀가며 해결점을 찾는 등 여유롭게 대처하고 있다. 4라운드 안산과의 홈경기에서서는 경기 중 전술을 3번이나 바꾸는 모험을 감행했다.

황 감독은 "선제골을 넣었을 때는 끈끈한 면도 있어야 하고 버티는 힘도 있어야 한다. 여러 골 넣고 이기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게 또 축구다. 오늘 같은 경기는 선수들에 도움이 된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의 말대로 대전은 당분간 끈끈하게 버티며 팀을 유지해야 한다. 다행히 보름간의 리그 휴식기를 맞았다. 바이오-채프만-구본상이 복귀하고 발을 맞추는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간의 단점을 바로 잡고 보완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축구는 상대보다 골을 많이 넣으면 이기는 경기다. 경기 내용까지 좋아지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패하지 않고 승점을 쌓아가고 있는 부분에 대해선 긍정적이다. 1부리그 승격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진 대전 팬들에게 황선홍의 화끈한 탬포 축구를 선보일 수 있는 날을 기대해본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