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회, 제 218차임시회 행정사무감사 시작

공주시의회, 제 218차임시회 행정사무감사 시작

행감 첫날부터 날카로운 질의에 곤혹

  • 승인 2020-06-03 15:56
  • 수정 2020-06-03 16:10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이창선
이창선 의원이 행감장에서 질의하고 있다.
"증인이 서약을 했을 경우 무슨 의미를 갖습니까?".

공주시의회 218차 임시회 행정사무감사(위원장 박기영 의원) 1일차 감사장에서 이창선 의원이 수감기관 공주시를 대상으로 정면 질의했다.

이창선 의원은 3일 행감장에서 최덕근 기획예산담당관에게 이 같이 질의하면서 "증인선서가 불필요 하다"고 전제한 뒤 "위증을 했을 경우 고발당하는 등 행정적 조치를 취한 적 있느냐. 아직 공주시의회에서는 집행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벌을 받게 한 사례가 한 번도 없다"며 "선서 의미"를 수감기관으로서의 자세를 확실히 해 달라는 주문을 강도 높게 요구했다.

그런 뒤 "공주시청에서 운영하는 차량이 직원 개인적으로 사용되는 사례가 많다"지적하고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했다.

또, "시청이 소유하고 있는 차량정비를 위해 한곳만을 이용하는데 업체와 무슨 관계냐"고 따져 묻고 "형평성 유지"를 주장했다.

이어 이창선 의원은 시장 업무추진비와 관련 "법적으로 허용하고 있지만 애·경사시 업무추진비를 가지고 시장이름을 써 넣는 것은 잘못 이다. 본인의 돈으로 해야 맞다. 업무추진비 50%를 삭감하라"고 말해 잠시 행감장 분위기가 썰렁 했다.

이와 관련, 최덕근 기획예산담당관은 "시장 업무추진 사용 범위는 예산편성 방향 및 세부지침에 의거 기준액 한정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돼있다" 설명했다.

한편, 공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는 오는 11일까지 공주시를 대상으로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장에서 열린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