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 승인 2020-06-04 10:18
  • 수정 2020-06-04 16:45
  • 신문게재 2020-06-05 5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관사촌2-7
대전 동구 소제동 철도관사촌이 재개발사업 속도에 힘겨워하고 있다. 도로가 넓어지고 깨끗한 도시 미관을 얻게 됐지만, 삶의 추억과 도시의 역사적 의미는 갈기갈기 찢긴 지 오래다. 뼈대만 남은 앙상한 철도관사촌이 모습을 드러낼수록 원주민들의 한숨 소리는 깊어져만 간다. 도로 확장 공사를 바라보는 소제동 주민의 시선에는 안타까움이 묻어난다.

/사진전문 시민기자=이강산(시인·소설가·사진가)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됐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5.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5.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