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박동천 대표이사 29일자로 사퇴하며 일단락
지난달 임시이사회 징계건 안건 상정 안해
"대전시 징계 봐주기는 좋은 선례 아냐" 지적

  • 승인 2020-06-04 18:00
  • 수정 2020-06-04 18:00
  • 신문게재 2020-06-05 5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문화재단
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지난달 29일 징계없이 사퇴하면서 대전시의 ‘봐주기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경징계를 사퇴로 무마한 대전시와 이사회 처리 결과에 유감을 표하며 향후 좋지 않은 선례가 될 수 있다는 문화계의 의견이 쏟아질 정도다.

대전문화재단은 올해 초 '2019 아티언스 대전' 사업과 관련해 8일 동안 대전시 감사위원회의 감사를 받았다. 결과 운영 부적정과 문서관리 규정 위반, 장애인 사용 자동차 등 표지 부당사용 등이 적발됐다.

이에 감사위원회는 박동천 대표이사의 경징계를 요구했고, 재단 이사회는 지난달 27일 예정했던 회의에서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사회가 열리기 전에 박동천 대표가 사표를 제출하면서 징계안은 안건으로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사표를 수리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사회가 징계 안건을 처리하지 않은 건 전적으로 대전시의 의중이라고 보고 있다. 다시 말해 박동천 대표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의미다.

결국 29일 박동천 대표가 징계 전에 퇴사 처리되면서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과 그 의혹을 감사했던 대전시 감사위원회는 입장이 난처하게 됐다.

대전시 감사위 관계자는 “(그렇게) 결정됐는데, 더 할 말이 있겠느냐”고 했다.

문화계에선 대전시의 잘못된 선례를 꼬집고 있다.

문화계 관계자는 "징계 사안을 처리하고 사표를 처리하는 게 맞다"며 "대표에게 책임이 분명하게 있음에도 이를 징계하지 않은 건 결국 대전시가 봐준 것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물론 예정대로 징계가 처리됐다 해도 차후 박동천 대표의 행보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수도 있었다. 문화기관의 주요 사업과 관련해 징계를 받았다는 건 불편한 이력이 되겠지만, 사퇴를 받아들여 사실상 징계를 무마한 대전시와 이사회의 모두 무책임하다는 게 문화계의 중론이다.

더 큰 문제는 대표는 징계없이 퇴사한 반면, 그 책임은 고스란히 실무진이 떠안게 됐다는 점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의원면직 제한 사유만 아니라면 징계에 앞서 사표 처리가 가능한 것으로 안다"며 "표면상으로 징계 대상자인 대표는 없지만, 아티언스 관련 팀장과 직원들은 경고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주중날씨 예보] 월·화 강우와 낮은 기온… 수요일부턴 예년 기온 회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