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용덕 감독, "코치진 말소, 따로 드릴 말씀 없다" 재차 강조

한용덕 감독, "코치진 말소, 따로 드릴 말씀 없다" 재차 강조

  • 승인 2020-06-07 15:23
  • 수정 2020-06-22 11:12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한용덕 감독2 (2)
한용덕 감독[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은 7일 전날 코칭스태프 말소와 관련해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한용덕 감독은 이날 홈에서 열리는 NC전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코치진 말소) 드릴 말씀이 없다"고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억측과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한용덕 감독이 입을 굳게 다물면서 더욱더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한화는 6일 NC전을 앞두고 장종훈 수석코치, 김성래, 정현석 타격코치, 정민태 투수코치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1군 선수단과 동행한 박정진 불펜코치도 함께 가방을 쌌다.

이 같은 결정에 팬과 야구인 사이에서는 여러 해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분위기 반전을 위해 퓨처스에 있는 정경배 메인 타격 코치와 이양기 타격 코치, 김해님 투수 코치, 마일영 불펜 코치를 1군으로 불러들였다고 해명했다.

한용덕 감독은 새로 올라온 코치들에게 "우리 팀은 앞으로 내년에도 후년에도 계속해야 하는 팀"이라며 "지금 계속 처져 있기는 한데 미래를 보고 2군에서 좋은 어린 선수들이 있으면 얼마든지 추천을 해달라고 했다"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선수의 출장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2군에서 오래 본 코치들이 올라온 만큼 조금의 변화는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