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어린이집 7월 5일까지 전체 휴원 들어간다

대전 어린이집 7월 5일까지 전체 휴원 들어간다

113번 확진자 동구 어린이집 운영
대전시, 시내 1203곳 전체 휴원
판암장로교회 신도 전수검사, 7월 12일까지 집합금지 조치

  • 승인 2020-06-29 16:48
  • 수정 2020-06-29 16:48
  • 신문게재 2020-06-30 3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내 어린이집 전체 휴원 조치_브리핑 (1)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오전 브리핑을 갖고 "대전시 5개구 어린이집 전부(1203곳)에 대해 30일부터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인 7월 4일까지 휴원 조치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에서 어린이집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대전시가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동안 시내 어린이집을 모두 휴원 조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오전 브리핑을 갖고 "대전 5개구 어린이집 전부(1203곳)에 대해 30일부터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인 7월 4일까지 휴원 조치한다"고 밝혔다.

시의 이 같은 조치는 이날 발생한 대전 113번 확진자가 동구 대성동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것을 파악됐기 때문이다.

다만, 긴급돌봄서비스는 제공된다. 허 시장은 "어린이집 휴원에 따라 긴급 돌봄이 필요한 가정에 대해서는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동구 대성동의 해당 어린이집을 이날부터 폐쇄(2주/7월 13일) 조치하고, 종사자 7명과 원생 19명에 대해서는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113번 확진자와 관련해 지난 21일 판암장로교회 예배에 참석한 모든 신도들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판암장로교회에 7월 12일까지 집합금지조치를 시행했다.

허 시장은 "학원 관계자들께서도 가족 간 감염사례가 발생하는 엄중한 상황을 인식해 방역수칙 등을 철저하게 지켜주시길 각별히 당부드린다"면서 "특히 최근 증상발현 후 3~4일 만에 확진되는 사례가 발생하는 만큼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증상이 나타날 경우 병의원을 먼저 방문하지 마시고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우선 상담과 검사를 받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2일 기준 보건복지부의 전국 시도별 어린이집 휴원 현황에 따르면 현재 시도 전체 어린이집이 휴원 중인 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 등 3곳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