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남은 2년간 봉사자의 마음으로 일 하겠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남은 2년간 봉사자의 마음으로 일 하겠다"

  • 승인 2020-06-29 15:59
  • 수정 2020-06-29 15:59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20200615-김종천 의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29일 "남은 2년 동안의 임기에도 자만하지 않고 초심을 지키며 오직 시민의 행복과 지역 발전을 위해 봉사자의 마음으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제8대 전반기 대전시의회 의장 임기를 종료하는 소회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전반기 의정활동 마무리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보도자료로 대체했다. 김 의장은 "제8대 의회 출범 당시 여대야소 구도와 높은 초선의원 비중으로 원활한 의정 운영이 걱정됐으나, 초·재선이상 의원들의 열정과 패기가 조화를 이루고, 자발적인 연구모임 활동으로 의원 역량이 강화되면서 견제 감시의 강도를 높여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국제행사로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유치에 성공함으로써 대전의 브랜드 가치 제고와 지방외교를 한 차원 높이는 데 힘을 보탰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데 아쉬움을 표했다.

김 의장은 "지방분권과 지방자치 활성화 차원의 지방자치법 개정을 위해 다방면으로 촉구하고 건의도 했다"며 "시·도의회 의장협의회를 통해 건의문을 채택해 전달했으며, 결의대회를 갖는 등 대국민 공감대 형성에도 적극 나섰으나 결국 20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해 실망과 함께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개원 초부터 원칙과 기본을 바탕으로 오로지 시민 편에 서서 어떠한 타협이나 봐주기 없이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에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232일간 13차례의 회기를 운영하며 801건의 안건을 처리하고 행정사무감사에서 1080건을 지적하는 등 정책감사를 했고, 시정 질문과 5분 발언을 통해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려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의회는 7월 3일 제25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며, 22석 중 21석을 차지한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권중순(중구3) 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