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시설관리공단 부실 운영에 대해 경고 조치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부실 운영에 대해 경고 조치

수시 감사 실시 등 관리 감독 강화 방침

  • 승인 2020-06-30 08:08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그동안 부실 운영을 둘러싸고 각종 문제점이 대두 됐던 아산시시설관리공단(이하 공단)이 최근 시 당국으로부터 엄중 경고 조치를 받았다.

올해로 출범 6년째를 맞는 공단은 현재 영인산휴양림과 생활자원처리장을 비롯 공영주차장, 시민체육관, 공영버스 등 5개 분야에 걸쳐 12개 사업을 수탁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공단은 시 감사위원회가 올해 초 실시한 재무감사에서 임직원 가족과의 수의계약 체결에 따른 행동강령 위반, 임금협약 이행 절차 위반, 하자검사 관리 및 물품관리 업무 소홀 등 13개 사항에 걸쳐 지적을 받았다.

이로 인해 최근 진행된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운영 전반에 걸쳐 의원들의 질타가 잇따랐다. 이에 아산시는 15건의 처분 요구(시정 1, 주의 11, 통보 2, 개선 1)와 함께 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전반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해 이행하도록 지시했다.

특히 행동강령 규정을 위반한 임직원들에 대해 공단 측에 철저한 자체 조사를 통한 징계 등을 요구해 현재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공단이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리·감독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사업을 위탁하는 담당부서별로 소관 사업에 대해 연 2회 주기적인 관리 감독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