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입단 서영재, 대전팬들과 하루 빨리 만나고 싶다

대전하나시티즌 입단 서영재, 대전팬들과 하루 빨리 만나고 싶다

  • 승인 2020-06-30 14:02
  • 수정 2020-06-30 14:02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clip20200630134951
대전하나시티즌이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유망주 서영재와 입단 합의를 마치고 공식 영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대전하나시티즌에 입단 확정을 지은 서영재가 입단 소감을 전했다. 시티즌은 지난 27일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유망주 서영재와 입단 합의를 발표하고 "시즌 종료 후 메디컬테스트 등 국내 절차를 거쳐 팀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알린 바 있다.

서영재는 공식 입단식에 앞선 인터뷰에서 "대전하나시티즌에서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매우 설레고 기대된다.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두 배, 세배로 노력하겠다"며 "K리그에서는 첫 도전인데 어느 리그든 치열하고, 강한 경쟁이 필요하다. 최선을 다해서 경쟁력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영재는 K리그 1 구단에서도 눈독을 들였던 재원에다. 2부리그 대전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다른 몇 팀들과도 이야기가 있었는데 시즌 초반이다 보니 시간을 갖고 이야기하자 할 때, 대전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영입 의지를 보여줬다"며 "올 시즌 K리그1 승격을 노리는 중요한 시기인데 목표 달성을 위해 나를 꼭 필요한 선수로 생각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이 팀에서 목표 달성을 위해 꼭 함께해보고 싶다는 강한 의지가 생겼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5년이라는 긴 시간을 유럽에서 보낸 서영재의 경험은 어린 선수가 많은 대전에게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서영재의 주 포지션인 측면수비에 힘을 불어넣을 보인다. 서영재는 "정말 뛰어난 선수들이 많이 있는데, 그들도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다"며 "항상 철두철미하게 몸 관리를 하고 긴장감을 가져야 한다는 점을 가장 많이 느꼈다. 경험과 배움을 토대로 K리그에서 잘 적응해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투박하고 스피드한 축구스타일, 선후배 간 유대관계, 지도자와 선수 간의 마찰까지 서영재에게 K리그는 낯설기만 하다 서영재는 "한국 프로 무대는 첫 경험이라 훈련, 경기 그리고 생활적인 면에서 모든 것이 낯설 텐데 빠른 적응을 위해 감독님, 코치님, 동료 선수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어야 할 것 같다"며 "내가 배워야 하고 도움을 받아야 되는 상황인 만큼 더 적극적으로 먼저 다가갈 것이다. 하루 빨리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시즌 중반 합류가 부담 될 수 있다는 우려에는 "일단은 팀에 녹아드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 팀의 플레이 스타일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역할을 100% 수행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과 대화할 것"이라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배우려는 자세가 가장 중요한 것 같고 좋은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이 있으니 빨리 적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홍 감독의 각별한 관심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영재는 "벌써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도 지금까지 관심을 가져주셔서 매우 감사하다. 감독님은 축구 선수로도 감독으로도 많은 업적을 이루신 분이다. 함께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매우 영광이며 내가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으로 감독님의 믿음에 응답해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대전 팬들과 시민들에 드리는 각오에 대해 "아직 경기장에서 인사드리지 못해 아쉽지만 하루 빨리 만나 뵙고 싶다"며 "컨디션을 빨리 끌어올리고 열심히 동료들과 훈련해서 기대가 확신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