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무더위에 마스크'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기고] '무더위에 마스크'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 승인 2020-06-30 15:47
  • 수정 2020-06-30 15:50
  • 윤형기 기자윤형기 기자
경사 홍정헌
홍정헌 포천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사
불볕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지 어언 다섯 달이 지나갔다. 코로나 확산추세가 잠시 주춤하는가 싶더니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정부 방역당국은 물론 각 지자체 공무원, 경찰, 시민들 모두가 너 나 할 것 없이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속이다.

방역당국의 헌신적인 노력과 높은 시민의식으로 다른 국가들의 찬사를 받을 만큼 우리나라는 코로나19 대응에 성과를 보이고 있지만, 수개월의 시간과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소 느슨해지는 감이 없지 않아 안타깝다.

그 결과 유흥업소, 노래방, PC방 등 다중밀집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추세이다.

필자는 최근 아이의 음료를 사러 마트에 갔다가 적잖게 당황한 경험이 있다. 주변 사람들은 하나같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는데 유독 나만 마스크 착용하는 것을 깜박 잊고 그냥 매장 안으로 들어갔던 것이다. 제 빨리 차로 돌아와 준비해둔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행히 음료를 사왔지만 필자 스스로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둔감해지고 있단 사실에 많이 놀란 적 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작게는 생활의 불편함에서부터 크게는 경기불황으로 이어지면서 관련업체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이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인원 감축에 따른 실직고통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우리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사회 현상들이 생겨나고 있는데 이 모든 것이 코로나19 때문이란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우리가 지금의 난국으로부터 빨리 벗어나는 길은 정부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는 것이다.

첫째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둘째 사람과 사람사이의 두 팔 간격 건강거리두기, 셋째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 넷째 매일 2회 이상 환기, 주기적 소독, 다섯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하기, 여섯째 3밀(밀폐·밀접·밀집)지역·장소 방문금지 등 이다.

감염병 위기가 극복될 때까지는 온 국민이 하나가되어 수준 높은 시민의식을 다시 한 번 발휘할 때다. 올 여름은 다른 어느 해보다 힘겨운 시간이 되겠지만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다. 대한민국 국민은 위대하니까.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는 가을에는 마스크를 벗은 채로 아이와 함께 마트에 갈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포천경찰서 경비작전계 홍정헌 경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