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체육회 이승찬號 능력·전문성 바탕 두번째 승진인사 단행

대전체육회 이승찬號 능력·전문성 바탕 두번째 승진인사 단행

4급에 최대현 기획조정본부장, 5급 성기찬 기획예산부장, 6급 오선숙 대외협력부 차장, 7급 김태훈 대외협력부 대리, 8급 김대현 인사총무부 주임 등 5명

  • 승인 2020-07-01 17:15
  • 수정 2020-07-01 17:26
  • 신문게재 2020-07-02 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701_162147097_02d
최대현 신임 기획조정본부장
민간체육회장 출범 반년을 맞은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호(號)가 두 번째 승진인사 단행으로 친정체제 구축을 한층 강화했다.

그동안 '기능중심' 사무처 구축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 인사에서는 능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인력을 적재적소 배치하는데 초점을 뒀다.

대전시체육회 인사위원회는 지난달 17일 승진후보자를 심의한 가운데 기획예산부 최대현 부장을 기획조정본부장(4급) 자리에 앉혔다.

상위직급 결원에 따른 인사 규정상 부장(5급) 1명, 차장(6급) 1명, 대리(7급) 1명, 주임(8급) 1명 등 4명도 이번 승진 대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기획조정본부를 맡게 된 신임 최 본부장은 지난 1999년 1월 대전체육회에 발을 들여놓은 뒤 줄곧 지역 체육 발전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올해 열린 사상 최초 초대 민간 체육회장 선거 업무를 총괄하면서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큰 잡음 없이 마무리 했다는 평가다.

5급 승진은 체육진흥본부 내 초대 학교체육지원단장을 맡은 성기찬 부장이 대상이 됐다.

성 부장은 승진과 함께 기획조정본부 내 기획예산부로 자리를 옮겼다.

6급은 오선숙 대외협력부 대리가 차장으로 승진했다. 오 차장은 언론홍보 등 대외적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대외협력부 김태훈 주임도 승진 명단에 올라 대리(7급)로 한 단계 신분 상승했다.

인사총무부 막내 김대현 주임은 9급에서 8급으로 승진했다. 김 주임은 현재 생활체육진흥과 시소속운동부 예산 등 업무를 맡고 있다.

그동안 인사적체에 시달렸던 대전체육회가 3개월 만에 또다시 승진인사를 단행하면서 조직 틀이 서서히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이와 함께 시체육회는 김왕순 생활체육부 차장을 전문체육부로, 박상진 전문체육부장을 학교체육지원단장으로 전보 발령했다.

이의진 전문체육부 주임(9급)은 생활체육부로 이번에 신규임용한 정현명 주임(9급)은 종목육성부로 배치했다.

인사총무부 정희창 부장은 "이번 승진은 내부 인사 규정에 따라 승진후보자 명부 고득점자 3배수를 인사위원회에서 최근 3년간 근무성적평가와 그 밖의 능력을 실증에 따라 심의한 결과"라며 "예전의 경우 1명의 후보가 승진 대상자 명단에 올라 인사위 논의가 필요 없는 상황이었다. 장단점이 있었지만, 올해 인사규정이 개편되면서 이를 토대로 두 번째 승진인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5. [호우피해]충남.충북 피해 눈덩이...하천범람 우려로 주민대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