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세종학술정보원,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 인증

고려대 세종학술정보원,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 인증

'모두를 위한 지구를 말하다' 대학생 멘토-청소년 멘티 관계 활용
세종지역 첫 성과, 유네스코 인증로고 사용·활동지원금 지원 혜택

  • 승인 2020-07-02 13:38
  • 수정 2020-07-02 13:38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00702131933
지난해 7월에 열린 세종시 청소년 PT 대회 '모두를 위한 지구를 말하다' 고려대 세종캠퍼스 학술정보원 프로젝트가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 인증을 받았다. /고려대 세종캠 제공
고려대 세종캠퍼스 학술정보원이 주최한 '모두를 위한 지구를 말하다' 프로젝트가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받았다. 세종지역 첫 성과다.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인증제'는 다양한 지속가능 발전교육의 우수 사례를 발굴해 널리 알리고, 한국형 모델을 개발해 국제사회에 소개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11년부터 운영 중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세종학술정보원이 주관하고 세종환경운동연합이 공동 주최한 세종시 청소년 PT 대회 '모두를 위한 지구를 말하다'를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와 공동체, 기후변화 대응 등 UN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실천방안을 모색하고자 기획됐다.

지난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열린 PT 대회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지구 환경'을 주제로 지난 7월 22일부터 5일간 개최됐다. 프로그램 구성은 환경 전문 교육, 1:1 멘토링, 프레젠테이션 준비 및 발표, 청소년 PT를 통한 주제 발표순으로 진행됐다.

고려대 환경시스템공학과 교수진과 환경운동연합이 참여해 전문교육을 제공했으며, 환경시스템공학과 재학생이 멘토로 참여해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학술적 소통이 이뤄졌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학의 전문성과 대학생 멘토-청소년 멘티의 관계를 잘 활용하고 지역성을 살려 교육 기회를 효과적으로 제공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세종학술정보원의 '모두를 위한 지구를 말하다' 프로젝트 인증은 2023년 6월 30일까지로,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이 발급하는 인증서와 현판 교부와 함께 인증제 로고를 사용한다. 또한, 유네스코로부터 활동지원금·홍보 물품 등 재정적 지원 혜택도 받게 된다.

김성표 세종학술정보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대학생들과 지역의 중·고등학생들이 도서관의 책을 매개로 '지속가능한 세상'을 같이 꿈꾸는 플랫폼을 만들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저희의 작은 성과를 통해 고대 세종의 도서관이 지역에 사랑받는 기관으로 거듭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아산 원정서 2-1승리, 리그 1위에 바짝 추격
  3. 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4.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5.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