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與, 국회 이어 지방의회도 독식 일당독재 멈춰야"

이명수 "與, 국회 이어 지방의회도 독식 일당독재 멈춰야"

  • 승인 2020-07-02 15:10
  • 수정 2020-07-02 15:1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untitled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아산갑)은 2일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에 이은 지방의회 독식, 일당 독재의 향연을 멈춰라"고 민주당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성명서에서 "아산시의회는 후반기 원구성에서 야당 몫의 부의장까지 모두 차지해 버렸다"며 이같이 쏘아부쳤다.

그는 "(민주당이)지방의회까지도 집행부에 대한 견제기능 및 의회의 여·야간 상대적 견제·균형기능을 무력화시키고 일방 독주하겠다는 것"이라며 "여·야간 의장단과 위원장 자리를 합리적으로 배분했던 오랜 전통과 관례가 하루아침에 지방의회에서도 무너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지방의회 원구성과 관련한 민주당 내부적인 움직임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 사무처가 전국 시도당 사무처에 광역·기초의원들은 사전 선출된 의장 및 부의장 후보가 당해 직에 선임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당규에 따라 징계에 처해질 수 있다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주장하면서 "사실상 지방의회 독식 야욕을 공개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국회와 지방의회 주요직책 독식은 견제와 균형, 대화와 타협을 기본으로 하는 의회민주주의 파괴"라며 "대한민국 헌정사에 오점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며 국민분열을 더욱 조장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2.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3.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