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사업단' vs '코오롱' 대전 동구 삼성 1구역 수주전 돌입

'대림사업단' vs '코오롱' 대전 동구 삼성 1구역 수주전 돌입

오는 4일 1차 시공사 설명회 열려
"오랜 홍보활동… 대림사업단 유리" 전망

  • 승인 2020-07-02 17:29
  • 수정 2020-07-02 18:35
  • 신문게재 2020-07-03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041401001332100053211
대전 동구 삼성 1구역 수주를 위한 건설사들의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어느 건설사가 사업권을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정비업계에선 입찰에 참여한 대림건설과 고려개발 컨소시엄(대림사업단)과 코오롱건설의 팽팽한 경쟁이 예상된다면서도 오랫동안 홍보활동을 펼쳐온 대림사업단이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전 동구 삼성1구역 재개발 조합이 2차 시공사 경쟁은 대림사업단과 코오롱글로벌 2파전 구도가 형성됐다. 앞서 조합이 1차 입찰을 진행할 당시 대림산업과 고려개발이 손을 잡은 컨소시엄만이 응찰해 유찰된 바 있다.

2차 유찰을 피하게 된 조합은 시공사 선정 절차인 시공사 설명회를 7월 4일 연다. 이날 대림사업단과 코오롱건설은 조합원들에게 전반적인 계획과 평당 공사금액 등 사업조건을 제시할 예정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대림사업단과 코오롱건설 모두 쟁쟁한 건설사라 팽팽한 경쟁이 예상되지만, 대림사업단이 오래 전부터 조합원들과 접촉해왔다는 점에서 유리하다고 여겨진다"며 "코오롱이 저렴한 공사비, 조합원 특별제공 품목 등 좋은 조건을 제시한다면 달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합관계자는 "역시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다"며 "조합원들을 위한 최고의 조건을 제시한 곳이 시공사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조합은 오는 11일 2차 시공사 설명회를 진행한 뒤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 선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은 대전 동구 대전천동로 618(삼성동) 일원 7만3399㎡에 지하 4층~지상 49층 규모의 공동주택 1622세대(임대 84세대 포함)와 오피스텔 210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한편, 삼성 1구역 재개발 조합은 코로나 감염 우려에 따라 야외에서 시공사 설명회를 진행한다. 장소는 빌라맨션아파트 주차장이며 오후 2시부터 시공사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규호 삼성1구역 조합장은 "손 소독제 비치. 간격 두기와 철저한 방역 후 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2.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3.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