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곡초, 원격 진로특강… 코로나19에도 진로찾기는 계속된다

반곡초, 원격 진로특강… 코로나19에도 진로찾기는 계속된다

'꿈ㆍ끼 찾아 떠나는 진로여행' 줌 원격특강
학생 사전 수요조사 통해 아나운서·PD 초청

  • 승인 2020-07-05 10:04
  • 수정 2020-07-05 10:04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진로
연규옥 아나운서가 줌을 활용해 원격 특강을 하는 모습(사진 왼쪽)과 서울의 김용균PD와 세종의 반곡초 학생들 간 원격 특강을 하는 모습.
코로나19로 대면 수업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온라인 수업에 활용되는 줌(Zoom)을 활용해 원격 진로특강을 연 학교가 있다.

세종 반곡초는 지난 2일과 3일 이틀간 전교생 800여 명을 대상으로 '꿈·끼 찾아 떠나는 진로여행'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진로특강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줌을 활용한 원격 수업 방식으로 운영됐다.

반곡초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학생들의 요구가 높은 진로 관련 강사로 CJB 연규옥 아나운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의 김용균 PD를 초빙했다.

먼저, 연규옥 아나운서는 지난 2일 반곡초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사전에 받은 질문을 중심으로 원격 특강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궁금한 점들을 채팅을 통해 전달했고 연 아나운서는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후 몇 개의 반을 직접 방문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어, 3일에는 김용균 PD와의 특강이 서울과 세종의 반곡초 간에 쌍방향 원격수업 방식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가장 애착이 가는 연출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PD라는 직업에 대한 설명과 연예인과 함께 하는 일에 관한 궁금증 등을 채팅으로 질문했다.

김시우 학생(2학년)은 "TV에서만 보던 아나운서를 직접 보니 신기했고, 말을 많이 하는 직업이라서 힘들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고, 안소민 학생(3학년)은 "궁금한 점을 묻고 답하는 시간이 있어 다양한 직업에 대해 폭넓게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명숙 교장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학생들의 진로탐색은 멈출 수 없다는 생각에 학생들이 궁금해하는 직업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줌을 활용한 원격 진로특강으로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직업체험의 기회를 제공하여 학생들의 진로탐색 및 진로설계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