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불법어업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 실시

태안해경, 불법어업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 실시

8월말까지 금어기 어종 포획 및 채취, 무허가 및 불법 어로, 조업구역 위반 등 집중 단속

  • 승인 2020-07-05 09:38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는 고질적인 불법어업 근절을 위해 오는 8월 31일까지 수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소형선망, 근해자망, 안강망어선 등 세목망 사용 금지 ▲금어기 어종 꽃게, 해삼 등 포획·채취 ▲무허가 및 불법어구 적재 ▲조업구역 위반 등에 대해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세목망 금지기간 중 세목망을 적재 또는 어로행위를 할 경우 법에 따라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수산자원 번식·보호를 위한 금어기 기간 중 금지 어종를 포획·채취하는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선량한 어민들의 경제적 피해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 공조를 통한 실효적 단속으로 고질적 불법조업에 쐐기를 박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해경은 지난해 불법어업 특별단속 기간 중 무허가 조업, 불법어구 적재, 조업구역 위반 등 총 210건을 적발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학생수 감소 속 재개발 학교 설립 '난제'
  2.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3.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4.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5. [검색에 없는 대전충남史] 공동묘지·화장장 성장통 앓아…두 번 넘어지고 일어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