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의 '정립 문적'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옥천군의 '정립 문적'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옥천 출신의 정립 선생이 남긴 고문서 4점

  • 승인 2020-07-05 10:10
  • 수정 2020-07-05 10:10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옥천군은 향토전시관 소장중인 '정립 문적'이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예고 됐다고 3일 밝혔다.

향토사학인 정수병 씨(86, 동이면 적하리)가 기증한 정립 문적은 옥천 출신의 정립 선생이 남긴 고문서 4점으로, 고암기(1586∼1592년, 일기)와 개명첩, 교첩, 교지이다.

동이면 적하리 거주하는 정수병 씨는 정립 선생의 11대 후손으로 1990년대 당시 향토전시관에 일기 등 관련 자료를 기증했다.

정립 문적은 개인의 생활사뿐만 아니라 당시의 지역문화 및 정치상황 등 포괄적이고 다양한 사회현상과 변화 등을 짐작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예고 되었다.(사진)

개명첩
정립1554∼1640)은 옥천 출신으로 본관은 하동, 호는 고암이다. 1579년(선조 12) 진사시에 합격하였고, 진해현감·경상도도사를 거쳐 1623년(인조 1) 춘추관기주관 겸 교리와 정랑·군자감정·판사 등을 역임하였다.

임진왜란 때에는 조헌·이충범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켜 군량미를 보급하였고 정묘호란 때에는 김장생의 휘하에서 의병 활동을 하였다.

'고암기'는 1586년부터 1592년까지 정립 선생의 일기로,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까지의 기록을 포함하고 있으며, 다수의 충청관련 지역명 및 역사인물 이름이 등장하고 있어 당시 충청지역의 생활 및 정치, 전란과 관련된 풍부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