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외교안보라인 개편… 국정원장에 박지원

문 대통령, 외교안보라인 개편… 국정원장에 박지원

서훈 안보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등
남북관계 교착국면 정면돌파 의도 해석

  • 승인 2020-07-05 18:15
  • 수정 2020-07-05 18:15
  • 신문게재 2020-07-06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ㅁ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신임 통일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오른쪽부터), 신임 안보실장에 서훈 국가정보원장, 신임 국정원장에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을 내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통일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을 내정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기용하고, 안보실장 자리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이 대대적인 외교안보라인 개편에 나선 것은 경색된 남북관계를 정면으로 풀어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먼저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는 4선 국회의원과 김대중 정부 비서실장 출신으로, 첫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00년 남북 정상회담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기여하였으며 현 정부에서도 남북 문제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는 평가"라며 "정보력과 상황 판단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제18, 19, 20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활동하여 국가정보원 업무에 정통하다"고 설명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초대의장을 지낸 80년대 학생운동권의 상징으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원내대표를 역임했다.

강 대변인은 "남북관계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고, 국회의원 재임 시에도 개혁성과 탁월한 기획능력, 강력한 추진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남북 화해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서훈 안보실장 내정자는 국정원 출신 외교안보 전문가로 꼽힌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정원장으로 지난 3년여간 일해왔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현안을 기획 조율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강 대변인은 "평생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해온 국정원 출신의 외교·안보 전문가"라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구현이라는 국정 목표를 달성하여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종석 특보는 현 정부 초대 대통령비서실장을 역임했다. 강 대변인은 "국정 전반에 대한 통찰력과 정무 역량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외교·안보 분야에서도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용 특보에 대해선 "오랜 기간 국내외 외교 현장에서 쌓아온 경험과 전문성, 그리고 현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