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 승인 2020-07-06 09:05
  • 수정 2020-07-06 09:05
  • 최고은 기자최고은 기자

 

dd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취준생 10명 중 9명이 취업 준비 도중 '번아웃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취준생 1858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피로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87.7%가 '취업 준비 중 번아웃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 같은 응답은 취준 기간이 길수록 높게 나타났다. 취업 준비를 시작한 지 ▲6개월 미만인 취준생에게서는 번아웃 증상 경험이 81.1%로 나타났지만 ▲6개월~1년 미만은 88.5% ▲1년~2년 미만은 93.3%로 그 비중이 증가했다. 특히 취준 기간이 ▲2년 이상으로 긴 장기 미취업 취준생들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 비중이 96.2%로 크게 높았다.
 

202072132922_SEU

 

취준생들로 하여금 번아웃을 경험하게 했던 가장 큰 이유는 다름 아닌 '경제적인 어려움'이었다. 조사결과 번아웃을 경험한 취준생의 69.0%가 '취준 비용, 생활비 등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번아웃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속 공채 취소/연기, 수시채용 등 기약 없는 채용환경'도 60.8%의 높은 응답률로 2위에 올랐다. 이어 '부모님 등 주변 지인들의 관심과 기대(47.6%)', '막막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42.6%)', '해도 해도 부족한 스펙(42.1%)'이 차례로 번아웃을 느끼게 하는 이유 5위권에 꼽혔다.

이밖에 '장기간 취준으로 인한 무력감, 체력부족(41.4%)'과 '거듭되는 탈락, 실패의 경험(38.7%)', '이미 어떻게 할 수 없는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34.3%)', '나 자신에 대한 확신 부족, 자존감 부족(29.8%)', '지인들의 취업 성공에 따른 압박감, 열등감(16.0%)', '서류전형, 면접, 인적성, NCS 등 주요 전형 과정(12.2%)' 등도 취준생들이 번아웃에 빠지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최고은 기자 yeonha61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