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본격화

행안부,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본격화

3차 추경 1조3천억원 확보, 지역경제 회복 지원 총력
이화진 과장, "중앙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협력해 일자리 사업 신속 추진"

  • 승인 2020-07-05 19:14
  • 수정 2020-07-05 19:14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행정안전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취업취약계층 등에게 30만 개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과 ICT 분야 일자리를 청년 8천950명에게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이 본격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제3차 추경안이 따라 1조 2천61억 원, 지방비 1천340억 원 등 총 1조 3천401억 원이 투입되는 희망일자리사업을 전국 지자체에서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사업내용은 코로나19로 인한 새로운 공공수요에 대응하면서 지역경제 회복 지원을 위해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청년 지원 등 10개 유형이다.

충남 태안군의 농·어가 일손돕기가 대표적이다.

지방자치단체별로 사업을 공고하여 참여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선발 절차를 거쳐 7월 이후부터 근무를 시작하게 된다.

사업내용과 대상자 선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워크넷(www.work.go.kr)과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CT 분야 일자리를 청년 8천950명에게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도 추진된다.

단순 아르바이트라는 일각의 우려와 달리, ICT 분야 전문 현장의 생생한 경험을 청년들이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화진 행안부 지역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과 청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중앙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과 협력해서 희망일자리사업과 공공데이터 청년 일자리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